• 아시아투데이 로고
황교안 “광화문 애국시민과 함께”…나경원 “국민 뜻 청와대에 전해지길”
2019. 10. 1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6℃

도쿄 16.5℃

베이징 14.4℃

자카르타 31.2℃

황교안 “광화문 애국시민과 함께”…나경원 “국민 뜻 청와대에 전해지길”

임유진 기자, 조재형 기자, 배정희 기자, 우성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09. 15: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재인 하야 집행투재 2차
아시아투데이 김현우 기자 = 9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하야 범국민 2차 투쟁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한글날인 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에 참석했다.

황 대표는 이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한글날인 오늘 오후 12시부터 광화문에서 애국시민과 함께합니다”라며 “세종대왕 동상을 보면서 우리 모두 함께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갑시다”라고 적었다. 다만 황 대표는 일반 시민 자격으로 참석해 별도의 공개 발언은 하지 않았다.

나 원내대표는 집회 중앙으로 들어가기 전 기자들과 만나 “저희는 오늘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 시민의 한 사람으로 이 자리 왔다”고 참석 배경을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들의 뜻이 청와대에 전해지길 바란다”며 “도저히 정의와 상식 합리에 맞지 않는데 최근 (벌어진) 일련의 일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이 분노의 마음이 대한민국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태 한국당 의원은 연단에 올라 “대한민국 국론은 조국은 구속해야 한다는 것으로 확실히 통일돼 있는 것이 아니냐”면서 “우리의 경쟁상대는 서초동 촛불집회가 아니고 홍콩시민들이다. 분위기가 바뀌었다. 다 같이 10월 항쟁으로 나가자, 이기자”고 목청을 높였다.

이날 종로구 광화문광장·세종대로 일대에서는 대규모 보수 진영 집회가 열린 가운데 조국 법무부장관의 사퇴 촉구와 정권 규탄시위를 벌였다. 대규모 인파가 모인 탓에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 왕복 8차선은 차량 통행이 금지됐다. 참가자들은 차도로 쏟아져 나와 일대가 크게 붐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