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총리 “애국지사들 꿈꾼 평화·번영의 나라 세워가자”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7.9℃

베이징 1.8℃

자카르타 28℃

이낙연 총리 “애국지사들 꿈꾼 평화·번영의 나라 세워가자”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1. 1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립괴산호국원 개원식 "대한민국 있게 해준 모든 분들 영원히 기억해야"
국립괴산호국원 개원 기념사하는 이낙연 총리
이낙연 국무총리가 11일 충북 괴산군 문광면 국립괴산호국원에서 열린 개원식에서 기념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1일 “우리는 선조 애국지사들이 꿈꾸셨던 나라를 세워가야 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충북 괴산군 국립괴산호국원 개원식에 참석해 “선조들은 평화롭고 번영하는 나라, 하나 된 나라를 원하셨다. 선조 애국지사들의 소망을 이루어가도록 우리가 마음을 모아 노력하자”며 이 같이 말했다.

630억원을 투입해 조성한 국립괴산호국원은 국가보훈처 차원에서 조성된 첫 번째 국립묘지이다. 92만㎡(28만평) 규모의 1묘역(2만기)이 우선 조성됐고, 단계적으로 2묘역·3묘역까지 확충해 총 10만기 규모를 갖출 예정이다.

이 총리는 “괴산호국원은 호국 영웅들의 희생을 기리며 후손들에게 호국 정신을 전해주는 성지가 될 것”이라며 “호국원이 괴산과 충북의 자랑이 되도록 정부가 충북도 및 괴산군과 함께 도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해주신 모든 분들을 우리는 영원히 기억해야 한다”며 “정부는 유공자들께서 편안히 잠드실 시설을 정성껏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2021년에 개원하는 제주호국원을 비롯해 2023년까지 16만여 기를 모실 시설들을 더 짓겠다. 국가유공자와 유가족들도 마음을 다해 모시겠다”고 강조했다.

또 “내년은 6·25전쟁 70주년이다.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모든 분들을 특별히 기억하고 예우하도록 착실히 준비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개원식에는 이 총리 외에도 박삼득 국가보훈처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이차영 괴산군수, 유동수 의원, 박덕흠 의원과 김영수 전몰군경유족회장, 김진호 재향군인회장 등 보훈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