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원작 소설에 감정 기대며 연기 도움”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7.9℃

베이징 3.3℃

자카르타 27.4℃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원작 소설에 감정 기대며 연기 도움”

김영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사진=정재훈 기자

 '82년생 김지영' 정유미가 원작 소설로 연기에 도움을 받았다고 밝혔다. 


12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 언론시사회가 열려 배우 정유미, 공유, 김도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지영 역의 정유미는 "저는 30대 여성이긴 하지만 지영이 같은 삶을 살진 않았다. 그래서 공감이라기보단 이 캐릭터를 잘 표현하고 싶었다"며 "지영이를 잘 표현해내면서 이야기를 같이 나누고 싶은 마음이 컸다. 공감하기 어려운 부분은 주변에 많이 물어봤고 정말 지영이처럼 지내는 분들도 많았다"고 설명했다.


또한 원작 소설을 봤다고 말한 정유미는 "시나리오를 통해 먼저 이 이야기를 접했고 출연을 결정한 뒤 소설을 읽었다"라며 "모든 장면이 영화에 나오진 않았지만 신을 연기하기 전에 소설에서 구체적으로 묘사돼있는 부분이 많아 감정을 기댈 때도 있었다. 그런 식으로 연기에 도움을 얻었다"고 말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16년 출간 이후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82년생 김지영'은 소설 속 '김지영'과 주변 인물들에 드라마와 스토리를 더해 새롭게 완성된 작품이다. 오는 23일 개봉.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