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설리, 자택서 심경 담긴 메모 발견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설리, 자택서 심경 담긴 메모 발견

온라인뉴스부 | 기사승인 2019. 10. 14. 22: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설리. /김현우 기자
14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방송인 설리의 집에서 심경이 적힌 메모가 발견됐다.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1분께 성남시 수정구 한 전원주택에서 설리가 숨져있는 것을 매니저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설리의 집 안에서 설리가 사용하던 다이어리에 심경이 담긴 메모를 발견했다. 유서로 확인되지 않은 이 메모는 작성 날짜는 따로 표시되지 않았으며, 다이어리 맨 마지막 장에 심경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메모의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설리는 11세 나이에 SBS 드라마 '서동요'로 데뷔해 이후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연기활동을 이어갔다. 이후 SM 엔터테인먼트의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로 가수의 길을 걷다가 지난 2014년 탈퇴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