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황교안 22.8% 차기 정치지도자 1위(종합)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아시아투데이 여론조사] 황교안 22.8% 차기 정치지도자 1위(종합)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5. 0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낙연 국무총리, 22.3%로 0.5%p 뒤진 오차범위 내 2위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 '긍정' 44%, '부정' 53%
민주당 35%, 한국당 31%, 바른미래당 6%, 정의당 5%
총선 기대정당 지수 '범진보' 35%, '범보수' 32%
10월 여론조사 차기정치치도자 선호도
차기 정치지도자 적합도 조사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국 정국’ 속에서 22.8%로 오차범위(±3.0%p) 안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0.5%p 뒤진 22.3%로 2위였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지지도는 긍정 44.1%, 부정 평가 53.4%였다. 정당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35.6%, 자유한국당 31.8%로 격차가 오차범위 안인 3.8%p 초박빙이었다.

아시아투데이가 알앤써치(소장 김미현)에 의뢰해 지난 12·13일 이틀 간 실시한 정례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0%p)에서 이같은 결과가 14일 나왔다. 현 정부와 여권의 악재인 ‘조국 정국’ 속에서 제1야당인 한국당과 황 대표의 지지율도 동반 상승하고 있다. 야권의 한 관계자는 이날 “조국 정국으로 인해 범보수 세력이 결집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특히 당장 내년 4월 총선에서 야권이 승리하기 위해서는 황 대표 중심으로 범보수가 뭉쳐야 한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와 이 총리가 ‘양강 선두체제’를 구축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 전격 사퇴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1.5%, 이재명 경기도지사 6.2%,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대표 4.9%,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 4.8%, 유승민 바른미래당 전 대표 4.4%, 오세훈 전 서울시장 2.7%, 박원순 서울시장 2%, 심상정 정의당 대표 1.9%,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0.4%, 정세균 민주당 의원 0.3% 순이었다.

문 대통령의 국정지지율은 조국 정국 속에서 ‘매우 잘못’ 40.8%, ‘잘못 하는 편’ 12.6%로 부정 평가가 53.4%였다. ‘매우 잘함’ 29.7%, ‘잘 하는 편’ 14.4%로 긍정 평가는 44.1%였다. 정당지지율은 집권 여당인 민주당이 지난달 조사 때보다 0.9%p 하락한 35.6%였다. 한국당은 1.1%p 내린 31.8%였다. 내년 총선의 최대 격전지인 PK(부산·경남)에서는 한국당이 37.9%로 28.6%인 민주당보다 9.3%p 높았다. 바른미래당 지지율은 지난달보다 1.1%p 오른 6.7%로 3위였다. 정의당 5.3%, 우리공화당 2.2%, 민주평화당 1.5%였다.

내년 4월 21대 총선에서 어느 정치세력이 제1당이 되길 기대하는가라는 ‘1당 기대지수’에서는 ‘범진보’ 35.5%, ‘범보수’ 32.4%로 팽팽했다. 다만 ‘무당층’ 22.2%, ‘제3지대’ 10%로 나와 기존 정당과 정치에 대한 불만도 적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전격 사퇴한 조 전 장관에 대한 평가는 ‘매우 잘못’ 44.8%, ‘잘 못하는 편’ 8.2%로 부정 평가 53%였다. 반면 ‘매우 잘함’ 27.1%, ‘잘 하는 편’ 13.9%로 긍정 평가는 41%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살 이상 성인 남녀 1063명(가중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전화 자동응답(RDD)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8.1%다. 표본은 2019년 7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별·연령별·지역별 가중 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