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종 한국지엠 부사장 “한국 시장 철수 계획 없다”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최종 한국지엠 부사장 “한국 시장 철수 계획 없다”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19101101000986600059351
최종 한국지엠 부사장이 14일 국회 정무위원회 산업은행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미국 GM 본사가 한국 시장을 철수할 계획이 없는 것이냐’는 질문에 “없다”고 답했다.

최 부사장은 이날 국감에서 미국 본사가 한국 공장의 생산물량 배정을 줄이고, 노조가 반발하면 이를 빌미로 철수하려 한다는 의구심이 제기된다는 지적에 “그건 사실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부사장은 “한국지엠은 제조 공장이자 연구·개발 시설을 갖고 있는 등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지난해 어려운 과정을 거쳐 경영정상화 계획을 수립했고, 충분히 나름대로 미래를 구상할 수 있는 위치에 있다”고 강조했다.

한국지엠 노사는 지난 7월부터 10차례 교섭을 진행했으나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지난 8월부터 전면파업 및 부분파업을 이어왔다.

노조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기본급 5.65% 인상과 통상임금 250% 규모의 성과급, 사기 진작 격려금 650만원 지급 등의 내용을 제시하고 인천 부평 2공장 등에 대한 중장기적 사업 계획을 요구했지만, 사측은 경영 정상화를 이유로 해당 요구안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후 지난 8일 한국지엠은 노조에 자사 차량 구매시 일정 금액의 바우처를 지급하는 방안을 제시했으나 노조는 기존 요구안에 미치지 못한다며 추가 제시안을 요구한바 있다.

노조는 10차 교섭 이후 더 이상의 교섭이나 파업은 의미가 없다는 판단을 내리고 현재 집행부 임기가 끝나는 오는 12월31일까지 추가 교섭과 파업 등 투쟁 행위를 모두 중단한다는 결정을 내린 상황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