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연예인 설리, 자택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가능성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7.9℃

베이징 3.3℃

자카르타 27.4℃

연예인 설리, 자택서 숨진 채 발견…극단적 선택 가능성

김현구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17: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 우병우 수석 아들 의혹 관련 서울지방경찰청 압수수색
/송의주 기자 songuijoo@
연예인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기 성남 수정경찰서는 14일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자택에서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21분께 설리가 숨진 것을 발견한 매니저 A씨(24)가 신고했다.

A씨는 지난 13일 오후 6시30분 이후 설리와 연락이 되지 않자 이날 설리의 주거지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정확한 사망 경위 등을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는 자택에서 혼자 살고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현재까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이지만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설리는 지난 2009년 걸그룹 에프엑스로 데뷔했으며, 최근 JTBC2 예능 프로그램인 ‘악플의 밤’ MC로 출연해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