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국감] 경찰발전위 59.2% ‘지역 유력인사’…정인화 의원 “유착 창구로 변질될 가능성 커”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2019 국감] 경찰발전위 59.2% ‘지역 유력인사’…정인화 의원 “유착 창구로 변질될 가능성 커”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4. 2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014201659
정인화 국민의당 의원/제공=정인화 의원실
‘버닝썬 사건’으로 지역주민과 경찰 간 유착고리 논란을 빚은 서울지역 경찰서 내 경찰발전협의회의 59.2%가 지역 자영업자, 기업 임직원, 의료인 등 지역 유력인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정인화 국민의당 의원이 서울시 내 경찰서 31곳 가운데 위원 구성이 비공개된 3곳(구로·송파·성동경찰서)을 제외한 28곳의 경찰발전협의회 의원 구성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직군별로는 서울 내 경찰서 28곳에서 위촉된 총 693명의 위원 중 59.2%에 달하는 410명이 치안정책과 크게 상관없는 직군인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자영업자가 142명(20.5%)으로 가장 많았으며 기업 임직원 135명(19.5%), 의료인 133명(19.2%)순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학교·학원가 치안정책과 밀접하게 관련 있는 교육종사자 위원은 40명(5.8%)에 불과했다. 법률자문과 관련된 변호사 위원은 23명(3.3%)이다.

경찰서별로는 중랑경찰서가 19명의 위원 가운데 16명(84.2%)으로 개인 자영업자·기업 임직원·의료인 비중이 서울 시내에서 가장 높았다 뒤이어 도봉경찰서가 22명의 위원 중 18명(81.8%), 영등포경찰서가 19명 위원 중 15명(78.9%), 양천경찰서가 27명 중 19명(70.4%)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정인화 의원은 “경찰발전위원회 인적현황을 살펴보면 지역 유력인사만 참가하고 있어 자연스럽게 유착 창구로 변질될 가능성이 크다”며 “지역주민들과 함께 합리적인 치안정책을 만들겠다는 경찰발전위원회 본연의 목적이 달성될 수 있도록 그 구성을 다양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