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알릴레오’ KBS여기자 성희롱 논란에 보조 MC 황현희도 구설…장용진 기자 SNS에 사과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알릴레오’ KBS여기자 성희롱 논란에 보조 MC 황현희도 구설…장용진 기자 SNS에 사과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6. 1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알릴레오 방송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가 KBS여기자 성희롱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보조 MC였던 황현희도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15일 '알릴레오' 방송에서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는 KBS 기자의 실명을 언급하며 "A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황현희가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질문했고 장 기자는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말미에 유 이사장은 장 기자를 향해 "해당 발언은 오해의 소지가 있을 것 같다.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후 KBS 기자협회와 여기자회는 16일 '알릴레오' 성희롱 발언을 비판하며, 사과를 촉구했다.

유 이사장은 사과문을 통해 방송에서 언급된 여기자와 KBS기자협회, 시청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했다. 

유 이사장은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며 사과했으나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한편 장용진 기자는 16일 자신의 SNS에 "타성이라는 벽 뒤에 숨어 있던 내 인권 감수성의 한계가 그대로 드러나고 말았다"며 "앞으로 내 생각을 그대로 말하기에 앞서 다른 사람에게 상처가 될 수 있는지 좀 더 숙고하겠다. 나 때문에 상처를 입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