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文 대통령 처신, 하야 직전 이승만 연상”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홍준표 “文 대통령 처신, 하야 직전 이승만 연상”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7. 1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의 SNS에 게재한 글. /홍준표 페이스북 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검찰개혁을 촉구한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구중궁궐에 숨어 살던 하야 직전의 이승만 대통령을 연상시킨다"며 비난했다.

17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대통령이 법무차관, 검찰국장을 불러 비리로 퇴임한 조국의 검찰 개혁안을 빨리 처리하라고 독려했다고 한다"며 "조국 사태로 나라를 두 쪽으로 쪼갠 자신의 책임은 언급하지 않고 비리덩어리 조국이 제안한 엉터리 검찰 개혁안을 빨리 처리하라고 독촉한 것이다. 이게 대통령으로서 맞는 태도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 개혁의 본질은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확보와 검찰 수사의 독립성 보장인데 그것은 도외시하고 검찰 무력화와 게슈타포 같은 좌파 민변검찰청인 공수처 설립을 독촉하는 것이 자유민주국가인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할 짓인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세상 민심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고 구중궁궐에 숨어 살던 하야 직전의 이승만 대통령을 연상시키는 문 대통령의 요즘 처신이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대선 때 한 약속대로 광화문으로 나와서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라. 광적인 지지자의 목소리만 듣고 국정 운용하는 좌파들의 수장이 아닌 국민의 대통령으로 돌아오라. 나라의 앞날이 심히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