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19 국감]미사용 온누리상품권 2431억원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8.7℃

베이징 1.8℃

자카르타 28℃

[2019 국감]미사용 온누리상품권 2431억원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7. 0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재까지 판매된 온누리상품권 중 아직 사용되지 않은 상품권은 2431억9000만원 규모로 파악됐다.

1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의원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온누리상품권 판매·회수액 및 유효기간’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현재까지 판매된 상품권 6조8415억 중 총 2431억9000만원이 아직까지 사용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지류 상품권은 6조 7212억원 중 2290억 9000만원, 전자 상품권은 1203억원 중 141억원이 미회수 돼 총 2431억9000만원이 아직 시중에 유통되지 못한 상황이다.

온누리상품권은 19만 여개 점포에서 사용가능하지만 상품권을 사용하지 못하는 미가맹점은 5만6000개 점포로 전체의 22.7%에 해당하는 것으로 나타나 상품권 사용에 제한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어 의원은 “온누리상품권의 발행취지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것이지만 판매된 상품권의 상당액이 제대로 사용되지 못하고 있다”며 “소비자의 상품권 사용 활성화를 위해 미가맹점포의 가맹점 등록을 확대하고 미사용되고 있는 상품권의 사용을 독려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