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국 수사’ 침묵 깬 윤석열 “좌고우면 않고 원칙대로 처리할 것”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조국 수사’ 침묵 깬 윤석열 “좌고우면 않고 원칙대로 처리할 것”

허경준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17.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검 국감서 조 전 법무장관 일가 수사·검찰개혁·별장접대 고소 등 집중 질의
윤 총장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방안은 과감하게 실행해 나갈 것"
대검찰청 국정감사4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정재훈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59)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54) 일가를 둘러싼 의혹 수사와 관련해 “좌고우면하지 않고 원칙대로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조 전 장관 일가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이후, 윤 총장이 수사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윤 총장은 또 검찰 스스로 추진할 수 있는 개혁방안은 과감하게 실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7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정감사에서는 조 전 장관 일가 비리 수사와 검찰개혁, 윤 총장의 ‘별장접대’ 의혹 관련 고소 등에 대해 집중적인 질의가 이뤄졌다.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은 “조국 수사를 하니까 만고의 역적으로 몰고 있다”며 “조작된 여론과 군중을 이용해서 검찰권을 조롱하는 것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윤 총장은 “저희는 좌고우면하지 않고 원칙대로 처리하고 있고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국 수사를 시작하면서 윤 총장에게 비판하는 사람도 있고, 그 반대 입장을 말하는 국민도 있다”며 “이에 대한 간단한 소회를 밝혀달라”고 말했다.

이에 윤 총장은 “검찰 수사팀 모두 대한민국의 공직자”라며 “저희를 비판하는 여론에 대해서는 저희가 겸허히 비판을 받아들여서 일하는 데 반영하고, 응원해 주시는 것은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일할 뿐이다. 공직자로서 맡은 직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국감에서는 검찰이 조 전 장관 배우자인 정경심씨(57)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각종 특혜를 부여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조사 방식이나 소환 문제는 밖에서는 어떻게 보실지 몰라도 수사팀 판단에 의해 어떤 부끄러움 없이 여러 가지 고려해서 이뤄진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 일가 관련 수사의 종료 시점에 대한 질의에 윤 총장은 “어떤 수사든 검찰은 가장 신속하게 마무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도 확인할 수 있는 것을 최대한 빨리 확인하고, 수사절차는 가장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윤 총장은 인사말에서 “저를 비롯한 검찰구성원들은 검찰의 변화를 바라는 목소리가 그 어느 때보다도 크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국민이 원하는 검찰’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