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재환 “아버지 상상조차 하기 싫은 사람…상처 많이 받았다”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유재환 “아버지 상상조차 하기 싫은 사람…상처 많이 받았다”

박아람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0. 0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사람이 좋다'
작곡가 겸 가수 유재환이 아버지로 인한 상처를 고백했다.

20일 재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는 유재환이 출연했다.

유재환은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어머니와 단둘이 살고 있다. 선원이었던 유재환의 아버지는 자주 집을 비워 가족들을 챙기지 않았고, 어느 날부터 집에 돌아오지 않았다.

이날 유재환은 "아버지는 어떤 분이었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이런 이야기는 별로 하고 싶지 않다"며 "어떤 분인지 상상하기도 싫다. 어떤 사람이냐고 물어보면 상상조차도 하기 싫을 정도인 사람이다. 어머니가 피해자다.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유재환은 "다시 이야기하는 것조차 고통스러워서 '상처를 많이 받았어요'라고밖에 표현 못 할 정도"라고 덧붙였다.

유재환의 어머니는 "말하고 싶지 않을 때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거다. 그래도 아버지인데 자기도 속상할 거다. 화날 때 화내는 게 좋은데 쟤는 표현을 안 한다. 마음이 어떤지 저도 잘 모른다. 상처가 어렸을 때부터 컸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