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 신한카드 넷플릭스 마케팅 ‘집토끼 홀대’?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취재뒷담화] 신한카드 넷플릭스 마케팅 ‘집토끼 홀대’?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신한카드가 넷플렉스와 손잡고 야심차게 내놓은 ‘신한페이판 넷플릭스 전용 업그레이드 멤버십 요금제’에 대한 반응이 뜨겁습니다. 신한카드의 모바일 플랫폼인 신한페이판에서 넷플릭스 요금제를 결제하면 베이직 회원 가격으로 한 단계 위인 스탠다드 혜택을, 스탠다드 가격으로 프리미엄 회원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한 것인데요. 스탠다드·프리미엄 요금제를 이용하면 HD·UHD 등 더 좋은 화질이 지원되고 여러 명이 동시 접속도 가능한 만큼 기존 넷플릭스 이용자들에겐 반가운 소식입니다.

넷플릭스는 한국 월간 순이용자(MAU) 수 186만명(조사기관 닐슨코리아클릭)으로, 1년 새 이용자 수가 4.4배 증가하는 등 젊은 층을 중심으로 폭발적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그만큼 신한카드의 이번 넷플릭스 요금제 업그레이드 행사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도 높았는데요. 하지만 일부 고객들은 불만을 내비치고 있습니다. 어찌 된 영문일까요.

기존 신한카드 고객들은 이 요금제를 이용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신한카드에 따르면 이번 행사 대상은 ‘넷플릭스 신한카드 첫 결제 고객’으로 과거 신한카드로 넷플릭스를 결제한 이력이 있는 회원은 혜택을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넷플릭스 할인 소식에 기대감에 부풀었던 기존 고객들이 실망하고 있는 것인데요.

기존 고객들은 “넷플릭스랑 제휴해서 전용 요금제 출시한다고 홍보하더니, 자세히 보니 홍보물에는 단 한마디도 없던 ‘신규 가입’ 한정… 늘 이런식이다” “기존 고객은 홀대하는 신한카드”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에 대해 신한카드 측은 신규 고객을 유치하기 위한 영업 전략으로 진행하는 이벤트라서 어쩔 수 없는 측면이 있다는 입장입니다. 신한카드는 또 기존 고객 중 로열티 높은 우량고객인 신한 탑스 클럽 고객에게는 넷플릭스 최대 3개월 체험 서비스 등 혜택을 지원하고 있다고 해명하기도 했습니다.

신한카드는 넷플릭스와 제휴를 맺기 위해 2년 간 공을 들였습니다. 넷플릭스와 제휴를 맺고자 입찰에 참여한 국내 금융사는 20여 곳, 그 중 신한카드가 선정된 데에는 ‘대한민국 1위 카드사’로서의 위상이 크게 작용했다고 신한카드 측은 밝혔는데요. 신규 고객의 유치도 물론 중요하지만, 신한카드를 1위 카드사로 만들어 준 ‘집토끼’ 고객들에 대한 관리도 중요합니다. 이번 넷플렉스 이벤트처럼 기존 고객들을 외면한 정책이 반복된다면 충성 고객들도 언제든지 등을 돌릴 수 있다는 점을 신한카드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