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하철 파업’ 예고에 시민들 철렁…“파업 이전 상호협력 풍토가 중요”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지하철 파업’ 예고에 시민들 철렁…“파업 이전 상호협력 풍토가 중요”

우종운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0. 13: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시민들 "취지는 이해되지만 시민 불편 최소화 돼야"
전문가 "노동자 파업과 시민불편 적절한 균형 이뤄야"
clip20191020135412
지난 12일 낮의 서울역 모습. 전광판에 철도노조 파업관련 내용을 안내하고 있다./이주형 기자
지난 16일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오전 9시부터 3일간 총파업에 돌입하겠다고 예고했지만 총파업 돌입 직전 노사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됨에 따라 파업은 철회됐고 지하철 운행도 정상적으로 이뤄졌다.

시민들의 출근길에 혼란을 빚는 ‘교통 대란’은 피했지만 반복되는 노조의 파업예고에 피해는 오롯이 시민들의 몫이라는 지적의 목소리가 나온다.

올해만 해도 교통관련 노조는 수차례 파업을 예고하거나 실제로 돌입했다. 지난 5월 15일에는 서울시내버스노사가 파업을 예고했으나 파업을 불과 2시간 앞두고 단체협약 협상이 타결되며 실제 파업에 돌입하진 않았다.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서울교통공사 지하철 9호선 운영부문 노조가,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는 한국철도공사(코레일) 철도노조가 각각 파업에 돌입하며 시민들의 이동에 혼란을 빚었다.

특히 버스·지하철 등 교통관련 노조의 파업은 이를 출퇴근 및 이동 수단으로 삼는 시민들에게 치명적일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시민들은 ‘파업의 취지는 이해되지만 파업은 결국 시민의 발목만 붙잡는 꼴’이라며 불편하다는 반응이다.

종로구에서 근무하는 허모씨(29)는 “(지하철 등) 교통부문 파업이 예고되면 평소보다 1시간씩 일찍 나온다”며 “노동자들이 목소리를 내기위해 투쟁하는 것은 이해되지만 일반 시민들에게 불편을 끼치는 것은 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만난 이모씨(37)도 “지하철로 출퇴근 하는 시민으로서 ‘파업’ 두 글자만 봐도 가슴이 철렁한다”며 “파업이 예고되기 전에 노사가 상시 대화하며 갈등을 줄이려는 노력이 중요한 것 같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선 파업에 이르기 전 갈등이 해결될 수 있도록 노사협력 시스템이 구축돼야 한다는 지적의 목소리도 나온다. 파업은 부당한 처우의 개선을 위해 근로자가 사용자에게 반발하는 최후의 수단인 만큼 존중돼야 하지만 노사간 갈등으로 일반 시민들이 입을 피해는 최소화 돼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박건희 노무법인 베스트아이지 노무사는 “파업은 노동자들이 목소리를 내는 최후수단성을 지니며 헌법에 보장된 가치인 만큼 보호돼야한다”면서도 “다만 대중교통과 같이 시민들의 일상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필수공익사업의 경우 파업으로 지키려는 노동자들의 가치와 파업으로 인한 시민들의 불편이 적절한 균형을 이뤄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노무사는 또 “가장 바람직한 것은 파업이 발생하기 이전에 노사가 대화와 타협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상호 협력하는 풍토를 만들어 바람직한 노사관계를 정립해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