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배우 “턱형 덕자 불공정계약사건” 유튜브 영상 공개
2019. 11. 20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8℃

도쿄 15.3℃

베이징 3.8℃

자카르타 32.8℃

정배우 “턱형 덕자 불공정계약사건” 유튜브 영상 공개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07: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튜브 캡처
유튜버 정배우가 턱형과 덕자의 불공정계약사건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해 화제다.

20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정배우JungTube'에 “덕자 턱형 불공정계약사건. 30만 덕자채널이 턱형소유로 넘어간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덕자는 "혼자 해결할 수 없는 문제"라며 "앞으로 영상은 올라가지 못할 것"이라고 유튜브 채널을 통해 눈물로 호소했다.


이후 일각에서는 덕자와 덕자 소속회사 대표인 BJ 턱형과의 계약에 수익 배분 관련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공개된 영상 속 정배우는 다른 피해자 로봉순과 전화통화를 진행했고 “들리는 얘기로는 5:5 수익 배분이나 편집자 비용이나 직원 월급까지 덕자님이 다 했다는 썰이 있다”며 “이게 진짜라면 말도 안된다”고 지적했다.

로봉순은 “악마도 그런 거래는 안 한다”며 “턱이 좀 기신분은 사탄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덕자가) 순진하고 착하고 세상 물정 모르는 사람 같던데, 턱형은 bj 사이에서 평판이 안 좋고, 턱형 엔터테인먼트에 있던 사람들은 다 뒤에서 욕을 하더라”고 폭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