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승우, 훈련 태도 지적한 벨기에 언론 “120만 유로(약 15억원) 투자, 한 차례도 뛰지 못해”
2019. 11. 22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5.4℃

도쿄 7.9℃

베이징 3.3℃

자카르타 27.4℃

이승우, 훈련 태도 지적한 벨기에 언론 “120만 유로(약 15억원) 투자, 한 차례도 뛰지 못해”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19. 10. 21. 07: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연합
축구선수 이승우의 훈련 태도를 벨기에 언론이 지적했다.

20일(한국시간) 벨기에 매체 ‘보에트발벨기에’는 “이승우는 불성실한 태도로 훈련 도중 라커룸으로 쫓겨났다. 신트트라위던은 이승우를 위해 120만 유로(약 15억원)를 투자했다. 하지만 그는 한 차례도 뛰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승우는 앞서 헬라스 베로나를 떠나 신트트라위던에 둥지를 틀었으나 단 한 차례도 그라운드에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매체는 “바르셀로나 유스 출신이라고 해서 성공을 보장할 수 없다. 바르셀로나에서 6시즌을 보낸 후 베로나로 향했다. 베로나에서 2시즌 후 그는 벨기에 리그에 왔다. 신트트라위던은 재정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하지만 이승우는 너무 과거에 갇혀 사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안더레흐트전이 끝나면 벌써 11라운드가 끝난다. 하지만 이승우는 1분도 뛰지 못하고 있다. 신트트라위던은 이승우가 다른 자세를 취할 것을 바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그들은 큰 재정적 손실을 입을 것이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승우는 21일 열린 안더레흐트전도 소집명단서 제외되며 출전이 불발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