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부, 창원 스마트랩 개소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8℃

중기부, 창원 스마트랩 개소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남창원산학융합지구에 스마트공장 교육시설 구축해 연내 500명 스마트공장 특화인력 배출
중소벤처기업부는 20일 경남창원산학융합지구 내 경남창원산학융합원에 스마트공장 통합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스마트랩을 추가로 구축했다고 밝혔다.

산학융합지구는 산업단지의 경쟁력을 높이고 근로자의 평생학습을 촉진하기 위해 교육시설과 연구·개발 시설을 집적한 지구이며, 경기산학융합지구(한국산업기술대) 내 스마트랩은 10월 16일 구축했다.

이 사업은 중기부가 주관하고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사업비 일부를 부담하는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사업’의 일환으로 창원산학융합원이 스마트공장 전문인력의 현장 실습을 지원할 목적으로 설치한 것이다.

스마트랩은 대학 재학생과 지역의 중소기업 재직자를 대상으로 스마트공장 이론과 실습을 통합 교육하기 위해 스마트공장 솔루션을 최적화해 구축한 실습시설이다.

창원산학융합원 스마트랩은 창원산단의 특화 분야(지능형기계·방산·정밀기계·메카트로닉스)와 연계해 총 7개실로 구성됐다. 특히 메인스마트랩(Main Smart Lab)은 가공기계를 이용한 부품 가공 및 조립 전체 공정으로 △다양한 로봇을 활용한 자동화공정 △MES·POP시스템을 통한 생산관리 △CPS를 통한 설비의 디지털화·생산 예측 관리 등에 대한 실습이 가능하도록 구축됐다.

또 스마트컨트롤랩(Smart Control Lab)에서는 △센서·엑추에이터와 실시간 연동 시스템을 구축해 장비의 오작동에 대한 대응 △스마트 테블릿과 연동 및 측정 데이터를 활용해 최적화된 생산조건의 제안 등을 배울 수 있다.

이날 행사에는 김우순 중기부 기술정책과장, 김영삼 경상남도 산업혁신과장, 류효종 창원시 스마트혁신산업국장, 배은희 경남창원산학융합원장 등이 참석했다.

김우순 중기부 기술정책과장은 “창원에 스마트랩이 구축돼 교육생들이 직접 스마트공장의 설계·운영·관리에 대한 통합적인 실습을 할 수 있음은 물론 지역 중소기업들이 참여 대학과 공동으로 시제품 생산과 제품 개발도 가능해졌다”며 “중기부는 앞으로도 지역경제를 부흥시킬 스마트공장의 인적자원 공급과 더불어 중소·중견기업 스마트 제조혁신의 견인차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