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내외 스타트업 글로벌 축제 열린다!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8℃

국내외 스타트업 글로벌 축제 열린다!

오세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기부, '코리아스타트업위크컴업(Korea Startup Week ComeUp) 2019’ 개최
중소벤처기업부는 20일 국내외 스타트업 간 교류와 연대를 위한 글로벌 축제 ‘케이스타트업위크컴업(K-StartUp Week ComeUp) 2019’가 이달 마지막 주 부산과 서울에서 열린다.

우선 25,26일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한국과 아세안의 스타트업, 유니콘기업, 글로벌 투자자가 한자리에 모여 각국의 스타트업 생태계를 이해하고, 기업 간 협업 방안을 모색하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이 시작된다.

이어 27~2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건강하고 활기찬 한국의 창업생태계를 세계에 소개하고 해외 창업생태계와의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는 ‘컴업(ComeUp) 2019’가 개최된다. ‘움트다, 떠오르다’라는 의미를 담은 컴업(ComeUp)은 그동안 국내 위주로 개최됐던 ‘벤처창업대전’을 글로벌 스타트업 페스티벌로 새롭게 브랜드화하고 규모를 확대한 것이다.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엑스포 컴업(ComeUp)은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대행사로 열린다. ‘스타트업 컨퍼런스’ ‘스타트업 기업설명회(R)피칭’ ‘스타트업 서밋’ 등 다양한 교류·협력 행사로 구성된다.

스타트업 컨퍼런스에는 크래프톤, 쿠팡, 고젝, 부칼라팍 등 한·아세안의 유니콘 기업과 글로벌 스타트업 관계자들이 연사로 출연해 자신들의 성공 스토리와 글로벌 진출 전략 등을 참가자들과 공유한다. 유니콘 기업과 글로벌 스타트업의 강연 이외에도 한·아세안 스타트업과 중소기업 유관기관들이 스타트업 정책을 교류하고 협업 방안을 모색하는 ‘정책 컨퍼런스’도 열린다.

유망 스타트업 21개사(아세안 11·한국 10)가 참여하는 한·아세안 스타트업 IR 피칭도 개최된다. 특히 참여사의 비즈니스 모델 발표와 함께 유니콘 기업 관계자, 벤처캐피털(VC)·엘셀러레이터(AC)의 멘토링을 받게 될 예정으로 VC·AC와의 협업 방안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뿐만 아니라 아세안 유학생, 다문화가정 등이 참여하는 ‘케이(K)뷰티 페스티벌’도 개최된다. K뷰티 페스티벌은 케이팝(Kpop) 공연, K뷰티 제품 전시·체험, 겟잇뷰티 공개방송으로 구성되며 ‘브랜드 케이(K)’ 등 우수 중소기업 제품을 아세안 시장에 선보인다.

서울에서 개최되는 ‘컴업(ComeUp) 2019’는 크게 8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28일에는 푸드, 교육앤(&)라이프스타일, 바이오헬스, 뷰티패션 세션을, 29일 프런티어(AI·블록체인 등), 엔터테인먼트, 모빌러티, 핀테크 세션을 진행한다.세션별로 국내외 유명 연사들이 참여할 예정이며 최근 스타트업계의 떠오르는 이슈에 대해 듣고 논의하는 강연·패널토크, 국내외 스타트업 10개사가 참여하는 IR피칭이 펼쳐진다(총 8개 세션·80개 스타트업 참여).

29일 오후에는 8개 세션의 우승 기업이 발표하는 왕중왕전을 개최한다. 컴업(ComeUp) 2019가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인만큼 다양한 해외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미국, 영국, 핀란드, 스웨덴, 프랑스 등 20여개 국이 함께 할 예정이다. 구글을 비롯해 오라클, BMW, 알리바바 클라우드, 현대차 등 글로벌 대기업과 스탠포드대학교, 알토대학교 등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세계 유수대학 관계자들이 주요 연사와 프로그램 운영에 참여한다. 특히 스타트업에게 가장 중요한 투자유치를 위해 500 스타트업(Startups) 및 요즈마 그룹, 퓨처플레이, 매쉬업엔젤스 등 국내외 VC 100여명과 유망 스타트업 간 매치메이킹을 진행해 스타트업의 자금문제 해결을 위한 실질적인 투자 상담과 자금유치 기회를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한국 창업생태계의 대표 기관 11개가 참여해 18개의 부대행사를 3일간 개최한다.

기존 독자적으로 개최되던 굵직한 스타트업 행사들도 이번 케이스타트업위크(K-StartUp Week) 주간에 맞춰 컴업(ComeUp)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주요 부대행사로는 ‘도전 케이(K)스타트업 왕중왕전’ ‘그랜드팁스’ ‘프렌치테크서울(French Tech Seoul)’ ‘한·스웨덴 소셜벤처 서밋’ 등이 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한국 창업생태계의 발전을 위해 스타트업의 글로벌화는 필수이며 이를 위해 컴업(ComeUp)을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글로벌 스타트업 행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