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보 개방 수준 녹조발생 좌우…금강·영산강 줄고 낙동강 늘고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8℃

보 개방 수준 녹조발생 좌우…금강·영산강 줄고 낙동강 늘고

조상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대강 보 개방 수준이 녹조 발생을 좌우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7년간 4대강 보가 건설된 구간의 6월부터 9월까지 하절기 녹조 발생 상황을 분석한 결과, 보 개방 폭이 컸던 금강·영산강에서 녹조 발생이 크게 감소했지만 개방이 제한된 낙동강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이와 관련 올해 하절기 보 개방 폭이 컸던 금강과 영산강에서는 평균 녹조 발생이 보 개방 이전 2013년부터 2017년 평균에 비해 금강은 약 95%, 영산강은 약 97% 줄었다. 보가 건설된 2013년 이후 7년 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보 개방 여부와 관련이 적은 수문·기상학적 조건이 평이한 상황에서 보 개방 폭이 컸던 금강, 영산강 보의 경우 물 흐름이 개선되면서 예년 대비 녹조가 크게 감소한 것으로 환경부는 판단했다.

단 보 개방이 제한적으로 이뤄진 낙동강의 경우 8개 보 평균 녹조 발생이 예년 평균 대비 약 32% 늘었다. 이는 보 건설 이후 2015년, 2018년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수치다.

환경부 분석에서 낙동강에서는 기온, 일조시간, 유량 등도 평이했고, 제한적 보 개방으로 인해 물 흐름도 평이한 수준으로 유지돼 녹조 저감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홍정기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장은 “이번 분석을 통해 4대강 보 개방이 녹조 저감에 효과가 크다는 것이 과학적·객관적으로 확인됐다”면서 “4대강 자연성 회복 추진과 관련된 논란을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직 충분한 보 개방이 이뤄지지 못한 낙동강도 양수장 개선 등을 통해서 보 개방을 확대해 녹조 발생 감소 등 4대강 자연성 회복의 효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