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야 3당 원내대표, 방미…“공정·합리적 방위비협상 노력”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8℃

여야 3당 원내대표, 방미…“공정·합리적 방위비협상 노력”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나경원 자유한국당,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출국하고 있다./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나경원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0일 오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워싱턴 DC로 떠났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출국 전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에 한·미 양국의 공동의 관심사가 되고 있는 방위비 분담 협상과 관련해서 주로 미 의회 측에 한국 국회의 정당들의 의견을 전달하는 시간을 많이 가지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어 “한·미 동맹의 굳건한 정신에 기반해 양국이 서로 존중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위비 협상 과정이 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에서 외교적 노력을 견지하고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제(19일) 방위비 협상이 파행을 이뤘다. 한·미동맹이 최대의 위기에 지금 놓여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는 “이번 방위비 협상은 반드시 한·미동맹의 존립과 발전을 위한 그런 동맹, 그러한 협상이 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미동맹의 존립과 발전을 위해서도 방위비 협상이 합리적이고 공정하게 이뤄져야 된다는 우리의 의견을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에 앞서 진보단체 현장 시위자는 “미국 편을 들거면 미국에 가지말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오 원내대표는 “어제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3차 회의가 파행으로 종료됐다”면서 “미국 측의 대폭 인상 요구가 거센 상황에서 오늘 이렇게 3당 원내대표가 미국의 길에 오르는 마음이 매우 무겁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외교·안보 분야에 있어서만큼은 여야가 따로 없다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바른미래당은 한·미 동맹은 더욱 튼튼히 그리고 방위비 분담금은 더욱 공정하게라는 기본적인 원칙을 가지고 의회 외교에 나서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은 4박 5일 동안 미국에 머물면서 미국 의회 및 정부 주요 인사들과 면담을 하고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