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 찾은 이해찬 “항공·우주산업 발전 최대한 지원”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8℃

경남 찾은 이해찬 “항공·우주산업 발전 최대한 지원”

임유진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0.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191120105938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0일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경남 사천의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본사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고 항공우주산업의 경쟁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지역 순회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있는 민주당은 충북 청주에 이어 이날 두 번째로 경남 사천을 방문했다.

이해찬 대표는 “항공우주산업은 세계적으로 성장세인 선진 제조업”이라며 “안보와 경제를 아우르는 국가 핵심 경제산업이자 고부가가치 산업”이라고 강조했다. 또 “관련 개발·투자를 확대해 항공·우주산업 발전을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정부는 항공산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항공산업 육성을 위해서 다양한 신규 산업을 진행 중”이라며 “민주당도 당내 항공우주산업혁신특별위원회를 통해 적극 뒷받침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지금 항공기 수요도 많지만 관련 부품과 정비 산업, 조종사 육성 분야가 사천에서 발전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안현호 KAI 사장은 “우리 항공우주산업은 선진국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고 갈 길이 멀다”며 “기술면에서도 자립 기술을 확보하지 못해 항공기를 개발할 때 마다 선진국의 기술지원을 받아야 하는 구차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당초 회의 참석 예정이었던 김경수 경남지사는 제주 차귀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선박 화재사고 수습 상황 점검을 위한 국무총리 주재 화상 회의로 불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