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생충’은 자부심”…제40회 청룡영화상 ‘기생충’ 5관왕, 정우성·조여정 주연상(종합)
2019. 12. 06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0.2℃

도쿄 8℃

베이징 -4.3℃

자카르타 26.8℃

“‘기생충’은 자부심”…제40회 청룡영화상 ‘기생충’ 5관왕, 정우성·조여정 주연상(종합)

이다혜 기자 | 기사승인 2019. 11. 22.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제40회 청룡영화상' 정우성·조여정/사진=연합뉴스

 배우 정우성·조여정이 ‘제40회 청룡영화상’에서 남녀주연상을 수상했다.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21일 오후 인천 파라다이스시티에서 열렸다. 이날 시상식은 김혜수와 유연석이 MC를 맡았다.


올해 최고의 화제작이었던 ‘기생충’은 총 11개부문, 12개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최우수 작품상, 미술상, 감독상, 여우조연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5관왕을 차지했다.


앞서 ‘기생충’은 제72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한국 영화 최초로 황금종려상을ㅇ 수상하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이날 감독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은 “감사하고 영광이다. 함께 후보에 올랐던 감독님들, 대부분이 후배 감독님들이라 민폐를 끼치는 것 같아 죄송하다. 청룡영화상은 처음이다. 창의적인 기생충, 한국영화계에 기생하는 창작자가 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송강호는 “천만 관객 너무 감사하다. 황금종려상도 영광이지만 이런 영화를 만들 수 있다는 작은 자부심이 있고, 그런 자부심을 만들어준 봉준호 감독, 스태프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남자주연상은 ‘증인’의 정우성, 여자주연상은 ‘기생충’의 조여정이 수상했다. 정우성은 “앉아서 시상식을 보는데 상을 받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이유는 ‘기생충이 받을 줄 알았다’는 말을 장난으로 해보고 싶었는데 진짜 생각지도 못하게 받았다. 청룡영화상에 꽤 많이 참여했는데 남우주연상은 처음이다. 꿈꾸지 않고 버티다 보니 이렇게 상을 받았다”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조여정은 “여우주연상 부문은 ‘기생충’이 받을 줄 몰랐던 것 같다. 항상 상을 침착하게 받았던 편인데 정말 몰랐다. 감사하다. 배우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캐릭터랑 사랑받게 되는 캐릭터는 다른 것 같다. ‘기생충’은 진짜 많이 사랑했고, 훌륭한 영화다. 늘 기다렸던 캐릭터다”라고 말했다.


또한 ‘기생충’에 함께 출연한 이정은은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이정은은 “요즘 제일 많이 듣는 말이 너무 늦게 스포트라이트가 비춰진 것 같다고 하더라. 스스로는 이만한 얼굴, 몸매가 될 때까지 그 시간이 분명히 필요했다고 생각한다. 다양한, 재능있는 후보들과 함께 있다 상을 받게 돼 영광스럽다. ‘기생충’으로 주목받게 되니 약간 겁이 났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사실은 공식적이 행사가 끝나고 ‘기생충’ 말고 다른 작품에 더 많은 시간을 몰입하려고 노력했고, 서울에서 벗어났다. 마음이 자만하게 되지 않을까 싶었는데 이 상을 받고 보니 며칠은 쉬어도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신인 감독상의 영광은 ‘엑시트’의 이상근 감독에게 돌아갔다. 이 감독은 너무 긴장한 나머지 출연한 조정석의 이름을 조정식이라고 말해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또한 인기스타상은 박형식과 이광수, 이하늬, 임윤아가 수상했다.


한편 이날 시상식에는 2017년 비인두암 진단을 받고, 활동을 잠정 중단한 배우 김우빈이 시상자로 무대에 올라 눈길을 모았다. 그의 모습에 관객석에 있던 영화 관계자, 배우들은 힘찬 박수를 보냈다.


김우빈은 “오랜만에 인사를 드리는 거라 어떤 말로 시작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 다른 어떤 말보다 감사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 몇년전에 제가 몸이 안 좋았다. 많은 분들께서 응원해주시고 이겨낼 수 있도록 기도해주셔서 보다 빨리 건강한 모습으로 여러분들께 인사드릴 수 있었다”라며 “청룡영화상이라는 귀하고 멋진 자리를 빌려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인사드린다. 오랜만이라 들려드리고 싶은 이야기가 많지만 주인공이니깐 저에게 주어진 임무를 다 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제40회 청룡영화상 수상자(작) 명단.

▲최우수작품상= ‘기생충’

▲남우주연상= ‘증인’ 정우성

▲여우주연상= ‘기생충’ 조여정

▲감독상= ‘기생충’ 봉준호

▲남우조연상= ‘국가부도의 날’ 조우진

▲여우조연상= ‘기생충’ 이정은

▲청정원 단편영화상= ‘밀크’

▲청정원 인기스타상= 박형식 이광수 이하늬 임윤아

▲각본상= ‘벌새’

▲미술상= ‘기생충’

▲음악상= ‘사바하’

▲촬영조명상= ‘스윙키즈’

▲편집상= ‘스윙키즈’

▲기술상= ‘엑시트’

▲신인남우상= ‘양자물리학’ 박해수

▲신인여우상= ‘미성년’ 김혜준

▲신인감독상= ‘엑시트’ 이상근

▲최다관객상= ‘극한직업’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