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녹양역’, 관심 쏠리는 이유는?…KBS‘ 제보자들’ “계약자들 피해 호소”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3.3℃

베이징 -2.1℃

자카르타 27.8℃

‘녹양역’, 관심 쏠리는 이유는?…KBS‘ 제보자들’ “계약자들 피해 호소”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19. 12. 05. 22: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S2 '제보자들' 방송 일부. /방송화면 캡처
KBS2 '제보자들'에서 녹양역 근처 한 명품아파트를 둘러싼 땅주인과 조합의 갈등, 계약자들의 안타까운 사연이 소개됐다.

5일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는 땅 주인과 조합의 갈등에서 피해를 호소하는 계약자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방송에 따르면 본래 3만4000㎡의 해당 토지에 초고층 아파트가 이어질 예정이었으며, 시세보다 저렴한 가격에 관심이 쏠렸다. 그러나 홍보관 개관 이틀 뒤 땅주인이 토지를 팔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한 아파트 계약자는 "땅 주인의 변심으로 아파트가 못 올라가고 있다며. 억울하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또 다른 계약자는 "아파트 입주가 되면 이제 어머니 모시고 내 집에서 떳떳하게 살아보려고 했는데 그 꿈이 날아갔다"고 토로했다.

땅 주인은 조합 측이 합의된 내용과 달리 약정을 위반했다며 약정 파기를 주장, 조합 측은 땅 주인의 주장이 약정 상에 없는 일방적 주장이라는 입장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