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캄보디아, 유엔 제재 따라 북한식당 6곳 모두 폐쇄…베트남·라오스도 이어지나
2020. 01. 28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3℃

도쿄 3.3℃

베이징 -2.1℃

자카르타 27.8℃

캄보디아, 유엔 제재 따라 북한식당 6곳 모두 폐쇄…베트남·라오스도 이어지나

정리나 하노이 특파원 | 기사승인 2019. 12. 05. 13: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캄보디아 프놈펜·시엠립 등지 북한 식당 6곳 모두 폐쇄…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에 따른 조치
베트남, 라오스선 아직 영업 중…특이동향 없으나 동일 조치 이어질 가능성 높아
1205 시엠립
캄보디아 시엠립에 위치한 북한 식당 평양랭면관의 문이 굳게 닫혀있다. 평소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이 곳은 점심·저녁 영업을 중단했다. 캄보디아 정부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대북제재 조치 이행을 위해 자국 내 북한 식당 6곳을 폐쇄했다./사진=시엠립 정리나 특파원
캄보디아 정부가 자국 내 북한 식당을 모두 폐쇄했다. 2017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에 따른 조치로, 북한 식당 6곳이 모두 폐쇄됐다. 인근 베트남과 라오스의 북한 식당들은 아직 영업 중이지만 이에 상응할 조치가 잇따를 것으로 보인다.

4일 현지 소식통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캄보디아 정부는 최근 캄보디아 내 북한 식당을 모두 폐쇄하고 현지에 나와있는 노동자들의 귀국을 요구했다. 수도인 프놈펜과 유명 관광지 시엠립에 있는 아리랑·평양랭면관 등 6곳이 모두 문을 닫았다. 태국에 있는 일부 북한 식당과 네팔에 있는 북한 식당이 폐쇄된 데 이어 가장 성업 중이던 캄보디아에서도 문을 닫게 된 것이다.

지난달 중순 캄보디아를 방문한 리길성 북한 외무성과 회담에서 프락 속혼 캄보디아 부총리 겸 외교장관이 “유엔 회원국으로서 캄보디아는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할 수밖에 없다”고 밝힌 데 이은 조치다.

4~5일, 본지 기자가 찾은 시엠립 평양랭면관의 문은 굳게 닫혀있었다. 한국 관광객들을 비롯한 외국인 관광객들이 즐겨 찾는 이곳은 평소대로라면 손님 맞이와 영업 준비로 분주할 시간이다. 건물 옆쪽에서 나온 한 남성이 “사진을 왜 찍냐”며 경계의 눈초리를 보냈다.

평양랭명관을 비롯한 캄보디아 내 북한 식당 6곳은 지난달 30일부터 일제히 문을 닫고 식당에서 일하던 종업원들의 귀국 준비 절차 등을 밟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 안보리가 2017년 12월 22일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97호의 8항은 유엔 회원국들에게 자국 내 모든 북한 노동자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내 북한의 ‘달러 벌이’를 막도록 규정했다. 결의안 채택일부터 24개월 간의 이행기간을 두었는데 이번달 22일까지다. 회원국들은 내년 3월 22일까지 이행 여부를 최종 보고해야한다.

캄보디아가 북한 식당 폐쇄 조치를 단행한 데 비해 인근 베트남과 라오스에선 아직까지 북한 식당이 성업 중이다. 현재로선 특이 동향은 없으나 베트남의 경우 내년 1월부터 유엔 안보리 비상임 이사국을 맡는 바,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베트남은 북한과의 관계를 고려해 종업원들의 취업비자 연장을 거부하거나 신규 발급을 하지 않는 방식으로 자연스럽게 북한 식당의 철수를 유도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라오스 역시 북한 식당에 대한 허가취소 등의 조치를 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