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중권, 임종석 출마설 나오자 “판단 잘 해야…패가망신할 것” 일침
2020. 02. 24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4℃

도쿄 14.3℃

베이징 2.5℃

자카르타 28.6℃

진중권, 임종석 출마설 나오자 “판단 잘 해야…패가망신할 것” 일침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5. 13: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진중권 SNS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의 출마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24일 진중권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 임 전 비서실장의 출마설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임종석, 나오겠네요. 이낙연씨가 바람 잡으시네요"라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진 전 교수는 "임종석씨도 판단 잘 하세요. 누구처럼 옆에서 부추긴다고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 하지 말고. 아직 지킬 수 있을 때 가족을 지키세요. 그리고 이낙연씨, 그 분 도움 받으면 아주 피곤해질 겁니다. 제2의 조국 사태 날지도 몰라요"라고 일침을 가했다.


앞서 이낙연 총리는 임 전 실장에 대해 “대단히 잘 훈련되고 매력 있는 분이어서 도움을 줬으면 하는 것이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한편 임 전 실장은 지난해 초 대통령 비서실장직에서 물러난 뒤 종로로 이사하면서 종로 출마 가능성이 거론됐다.


▼임종석 전 교수 페이스북 글 전문


임종석, 나오겠네요.

이낙연씨가 바람 잡으시네요.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왜 그렇게 했어'라고 투정을 부린 적이 있다."


왜 그랬냐구요? 다 아시면서. 조국 털리는 거 보고 지레 겁나서 도망간 거잖아요. 구멍에 숨었다가, 솔개 지나가니 다시 구멍 밖 세계가 그리워진 거구요. 


그 분, 안 불러내는 게 좋으실 겁니다. 제 발이 저려 도망간 사람, 저쪽에서 털려고 마음만 먹으면 망가뜨리는 거, 일도 아니죠. 워낙 저쪽이 션찮아서 괜찮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괜히 그랬다가 검찰이 다시 튀어나오는 수 있어요. 


임종석씨도 판단 잘 하세요. 누구처럼 옆에서 부추긴다고 분위기에 취해 패가망신 하지 말고. 아직 지킬 수 있을 때 가족을 지키세요. 그리고 이낙연씨, 그 분 도움 받으면 아주 피곤해질 겁니다. 제2의 조국 사태 날지도 몰라요.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