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비 브라이언트 등번호 ‘24’초 동안 고인 애도한 NBA 선수들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9.8℃

베이징 2.1℃

자카르타 27℃

코비 브라이언트 등번호 ‘24’초 동안 고인 애도한 NBA 선수들

박세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7.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P=연합
미국프로농구(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후 NBA 경기장에서 추모 물결이 이어졌다.

27일(한국시간) 코비는 자신의 딸인 지아나 브라이언트와 헬기 추락사고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코비의 사망소식이 알려지자 NBA경기장에서는 경기 시작 전 고인을 추모하는 애도의 시간이 이어졌다.


샌안토니오와 토론토 선수들은 경기 시작 후 첫 24초 공격시간동안 공격을 하지 않고 코비를 애도했다. 현역시절 코비의 등번호는 24번이었다.


뉴올리언스 선수들은 경기 전 애국가가 울려퍼질 때 전원이 ‘코비농구화’를 맞춰서 신기도 했다. 애도 후에는 다시 자신의 농구화로 갈아신고 경기를 준비했다. 

샌안토니오 그렉 포포비치 감독은 경기 후 “코비는 우리 모두에게 큰 의미로 다가온 선수였다.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그를 다양한 이유로 사랑했다”며 “비극적인 사고에 대해 어떤 단어를 꺼내야 할지 모르겠다. 코비와 그의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한편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브라이언트는 이날 오전 10시께 자신의 전용 헬리콥터를 타고 가던 중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서쪽으로 30마일(48㎞) 떨어진 칼라바사스에서 헬기가 추락하면서 목숨을 잃었다. 

코비가 활약했던 LA 레이커스의 홈구장 스테이플스 센터에는 그의 사망을 슬퍼하는 팬들의 조문행렬이 계속되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