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요미우리 “한국, 금강산관광 등 남북경협 추진 의향에 미국 반대”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

도쿄 8℃

베이징 3.6℃

자카르타 28℃

요미우리 “한국, 금강산관광 등 남북경협 추진 의향에 미국 반대”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1. 27.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워싱턴서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에 요청
"금강산관광·개성공단·북한 철도 및 도로 현대화 사업 추진, 미 인정 요청"
"미, 유엔 대북제재 무시, 남북사업 추진 신중해야"
한미일 국가안보보좌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7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회담에서 금강산 관광 등 남북 경제협력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향을 전달했지만 오브라이언 보좌관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를 거론하면서 반대했다고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7일 한·미·일 협의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사진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가 8일 트윗을 통해 오브라이언 보좌관이 일본 및 한국의 카운터파트들과 8일 양자 및 3자 회의를 가졌다면서 공개한 것. 왼쪽부터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오브라이언 보좌관·정의용 실장./사진=NSC트위터 캡쳐
한국 정부가 이달 초 금강산 관광 등 남북 경제협력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의향을 전달하자 미국이 반대했다고 일본 요미우리(讀賣)신문이 27일 한·미·일 협의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7일(미국 동부시간) 워싱턴 D.C.에서 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북한 비핵화를 유도할 것”이라고 강조한 뒤 “금강산 관광 및 개성공단 재개, 북한 철도 및 도로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려고 한다”며 “미국은 대승적인 견지에서 인정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유엔 (대북) 제재를 무시하고 남북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신중해야 한다”며 반대 의견을 제시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정 실장은 8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면담 때도 남북 협력사업에 대해 양해를 구하는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반응은 없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이에 따라 문재인 정부는 한국 관광객이 중국 등 제3국 여행사를 통해 북한 비자를 받는 경우 북한 방문을 인정하는 ‘개별 관광’을 추진하려고 한다고 요미우리는 분석하면서 “관광을 둘러싼 남북 간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여, 북한이 한국인에게 비자를 발급할지는 불투명하다”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 실장에게 면담 당일 생일을 맞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한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아울러 정 실장은 같은 날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를 만나 북한에 대한 한·미 간 긴밀한 조율을 재확인했다고 국무부가 9일 전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별보좌관은 요미우리 인터뷰에서 “북한이 먼저 비핵화 조처를 하지 않으면 어떤 보상도 하지 않겠다는 것이 (미국의) 입장”이라며 “미국이 북한과의 협상에 나설 수 없다면 한국에 외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금강산 관광을 재개하려는 것은 남북대화를 북·미 협상으로 이어가려는 의도가 있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