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지난해 수입차 최대 고객 ‘30대’…전체 3분의1 차지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0.6℃

베이징 6.4℃

자카르타 29.2℃

지난해 수입차 최대 고객 ‘30대’…전체 3분의1 차지

최현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7. 14: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BMW 코리아 3세대 뉴 1시리즈 국내출시 (1)
3세대 뉴 1시리즈./제공 = BMW그룹코리아
지난해 수입차 시장의 최대 고객은 30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의 ‘2019 브랜드별 연령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판매된 수입차 24만4780대 가운데 개인이 구매한 차량은 총 15만3677대다.

연령대별 구매량은 30대가 5만645대로 전체의 33.0%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40대가 31.7%, 50대가 19.6%로 뒤를 이었다. 이어 60대 8.0%, 20대 5.8%, 70대 이상 1.8% 순이다.

세대별로는 20∼30대에서는 BMW가 가장 인기있는 브랜드로 꼽혔고, 40∼70대에서는 벤츠가 가장 많이 팔렸다.

20대에서는 BMW가 2340대(26.1%) 판매됐고, 2위 벤츠엔 2129대(23.7%), 3위는 BMW 계열의 소형차 브랜드인 미니(MINI)가 1019대(11.4%)로 이름을 올렸다.

30대 역시 BMW가 1만2299대(24.3%)로 가장 많이 팔렸고, 벤츠도 1만2029대(23.8%)로 2위 자리에 올랐다. 이어 볼보 2884대, 폴크스바겐 2594대, 아우디 2451대, 혼다 2360대, 도요타 2358대 등이 뒤를 이었다.

반면 40대에서는 벤츠가 1만2257대(25.2%)가 1위, BMW는 8407대(17.3%)로 2위였다. 이외에는 도요타(3066대), 혼다(20606대), 렉서스(2487대) 등 일본 브랜드가 상위권에 올랐다.

50대에서는 전체 판매량 3만161대 30%에 달하는 8762대가 벤츠였다. 2위인 BMW는 3697대(12.3%)는 벤츠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어 렉서스(2258대)와 도요타(2225대)가 이름을 올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