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볼턴 전 NSC 보좌관 상원 증언, 트럼프 탄핵심판 핵심 쟁점 부상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9.8℃

베이징 2.1℃

자카르타 27℃

볼턴 전 NSC 보좌관 상원 증언, 트럼프 탄핵심판 핵심 쟁점 부상

하만주 워싱턴 특파원 | 기사승인 2020. 01. 28. 0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YT “볼턴 자서전, 트럼프가 우크라이나의 바이든 조사와 군사원조 연계 원해"
민주당, 볼턴 상원 증인 채택 요구...트럼프 "볼턴에 말한 적 없어"
공화당 상원의원 2명 증인 채택 찬성 움직임...4명 이탈시 채택
볼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심판에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증인 소환이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다. 사진은 볼턴 전 보좌관이 지난해 9월 30일 워싱턴 D.C.의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상원의 탄핵심판에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증인 소환이 핵심 쟁점으로 부상했다.

볼턴 전 보좌관이 3월 출간할 책에 트럼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군사원조와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에 대한 수사를 연계하기를 원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6일(현지시간) 보도했기 때문이다.

민주당은 볼턴 전 보좌관의 증언이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하원의 탄핵소추안 가결 때 적용한 혐의 중 핵심인 ‘권력 남용’에 대한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이 될 수 있다며 그의 상원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

정치 전문매체 더힐은 27일 민주당 의원들로 구성된 탄핵소추위원단이 볼턴 전 보좌관의 책 내용이 소개된 전날 성명을 내고 “상원은 볼턴을 증인으로 소환하고, 그의 메모와 관련 서류를 제출하도록 주장해야 한다”고 요구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볼턴 전 보좌관의 책 내용을 부인하거나 ‘결정적 한 방’이 될 수 없다며 평가절하하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벤야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정상회담 전 기자들과 만나 “나는 존 볼턴에게 어떤 말도 한 적이 없다고 말할 수 있다”며 이를 전한 NYT 보도는 ‘거짓’이라고 말했다

다만 공화당 내 일각에서 이탈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어 볼턴 전 보좌관의 상원 증인 채택 부결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각을 세워온 밋 롬니·수전 콜린스 의원은 볼턴 전 보좌관의 주장이 보도된 이후 증인 채택에 긍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롬니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다른 공화당 의원들이 볼턴의 증언을 들어봐야 한다고 생각하는 우리 같은 사람에게 합류할 가능성이 점점 커질 것 같다”고 말했다.

콜린스 의원도 볼턴 전 보좌관의 책에 관한 보도가 증언 필요성을 강화하고 공화당 동료 사이에 많은 대화를 촉발했다고 말했다.

리사 머카우스키·라마 알렉산더 공화당 의원의 이탈 가능성도 있다.

이들 4명이 이탈하면 증인 소환 안건 통과를 위한 과반인 51표를 확보하게 된다.

현재 상원 100석의 분포는 공화당 53석·민주당 45석·무소속 2석이고, 지난 21일 1차 표 대결에선 증인 채택 반대 53표, 찬성 47표로 정당별 투표가 이뤄졌다.

이에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날 공화당 의원들과 오찬에서 볼턴 전 보좌관의 증인 소환과 관련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면서도 성급한 판단을 보류하라고 촉구하는 등 집안 단속에 나섰다.

다만 볼턴 전 보좌관의 증언이 이뤄지더라도 상원이 탄핵안을 가결하려면 전체 3분의 2인 67명의 찬성이 필요해 탄핵으로 이어지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