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프간 칼레반 “미 군용기 격추”…미군은 “추락 사고”
2020. 02. 21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6℃

도쿄 10.6℃

베이징 6.4℃

자카르타 29.2℃

아프간 칼레반 “미 군용기 격추”…미군은 “추락 사고”

배정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8. 09: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AFGHANISTAN-GHAZNI-U.S.-AIRCRAFT-CRASH
아프가니스탄 동부 가즈니 지역에서 추락한 미 군용기/신화통신
아프가니스탄 동부 가즈니 지역에서 미군 군용기 한대가 추락한 가운데, 탈레반은 격추했다고 주장한 반면 미군은 추락 사고라고 발표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군은 27일(현지시간) 아프간 가즈니주에서 미공군 E-11A항공기가 추락했다고 밝혔다.

사고 직후 탈레반은 자신들이 이 비행기를 격추했고 탑승자도 모두 숨졌다고 주장했다.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첩보 임무를 수행하던 군용기가 가즈니주에서 격추 됐으며 탑승자 모두 사망했다”고 밝혔다.

반면 미 당국자는 군용기 추락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격추된 징후는 없었다고 전했다.

소니 레겟 미군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충돌 원인은 조사 중이지만 적의 총격에 의한 추락의 징후는 없었다”고 밝혔다.

이 항공기에 몇 명이 탑승한지 확실하진 않지만 미 당국자는 5명 미만일 것으로 추정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는 최초 정보에서 적어도 두 명이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말했다.

탈레반은 가즈니주의 많은 부분을 장악하고 있으며 종종 적의 사상자 수를 과장한닫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무자히드는 전투기가 어떻게 비행기를 추락시켰는지 말하지 않았다. 다만 탑승자 중 고위 미국 장교들도 포함되어 있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는 이를 부인했다.

이번 비행기 추락이 탈레반의 소행으로 밝혀질 경우 미국과 탈레반이 추진하고 있는 평화협상이 영향을 받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미국은 9·11 테러 직후인 2001년 말 탈레반을 몰아내기 위해 아프간을 침공했다. 2018년 중반부터 미국과 탈레반은 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상을 진행 중이나 협상 중에도 아프간 내 테러가 끊이지 않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