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업 10곳 중 8곳 “올해 대졸 신입 채용할 것”
2020. 02. 27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6.2℃

도쿄 9.8℃

베이징 2.1℃

자카르타 27℃

기업 10곳 중 8곳 “올해 대졸 신입 채용할 것”

이수일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8. 09: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크루트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지난 6~20일 기업 831곳을 대상으로 ‘2020년 대졸신입 채용 동향’ 조사결과 응답자 중 85.5%가 대졸 신입 직원을 1명이라도 뽑을 예정이라고 답했다고 28일 밝혔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94.5%), 중견기업(92.2%), 중소기업(80.3%) 순으로 나타났다. 채용 시기별로 보면 상반기(83.5%)가 하반기(77.0%)보다 많았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대기업(1000인 이상) 138곳 △중견기업(300~999인) 199곳 △중소기업(300인 미만) 494곳 등 총 831곳의 응답 결과다.

올해 신입채용 여부에 대해선 응답자 중 47.3%가 ‘확정’이라고 답했다. 미정은 52.7%로 집계됐다.

다만 실제 1명이라도 채용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41.2%로 나타났다. 지난해 1월(35.6%) 보다 5.6%p 오른 수치다. 반대로 채용하지 않겠다고 답한 비율은 6.1%로 조사됐다.

채용을 확정 지은 기업을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71.1%)이 중견기업(46.8%), 중소기업(30.8%) 보다 높았다.

채용계획이 미정이라고 밝힌 52.7% 중 41.5%p가 ‘채용의향은 있으나 일정, 인원 등 세부적인 채용계획은 미정’이라고 답했다. 나머지 11.2%p는 ‘채용 자체가 불확실하다’고 응답했다. 기업 규모 별로 보면 중소기업(47.4%)이 대기업(21.5%) 보다 많았다.

올해 채용규모에 대해선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55.1%) △지난해 보다 줄어든 수준(25.1%) △지난해 보다 늘어난 수준(19.7%) 등으로 나타났다.

기업 규모별로 보면 △대기업(28.8%) △중견기업(26.3%) △중소기업(23.7%)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33%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