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자산운용, 1조5000억 규모 ‘PIS펀드’ 위탁운용사 선정
2020. 02. 26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7℃

도쿄 8℃

베이징 3.6℃

자카르타 28℃

삼성자산운용, 1조5000억 규모 ‘PIS펀드’ 위탁운용사 선정

최서윤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8. 1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자산운용 로고(국문좌측)
삼성자산운용이 글로벌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이하 PIS펀드) 주간운용사 자격으로 각 부문 하위펀드 운용사 선정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투자자 모집에 나섰다고 28일 밝혔다.

PIS펀드의 부문별 하위펀드 운용사로는 플랜트에 한화자산운용, 인프라에 KDB인프라자산운용, 스마트시티에는 한국투자신탁운용을 각각 선정했다.

정부는 해외수주와 수출활력 제고라는 경제정책방향의 일환으로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펀드를 추진해 왔다. 작년 5월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 지원공사(이하 KIND)를 펀드관리전문기관으로 지정하고 민관합동 펀드를 조성 중이다.

PIS펀드는 정부재정과 공공기관에서 6천억원을 출자하고 추후 민간자본 등 9천억원을 더해 총 1조 5천억원 규모로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렇게 마련한 투자금을 해외 플랜트와 인프라, 스마트시티 등 해외 인프라 투자개발 프로젝트에 투자한다.

플랜트 부문 하위펀드는 신재생 에너지와 같은 발전 시설 및 화공 플랜트 등에 투자하며, 인프라 부문 펀드는 공항과 도로, 철도, 항만 등의 인프라에, 스마트시티 부문 펀드는 도시개발 및 스마트 도시기반시설, 헬스케어, 물류 등에 주목한다.

작년말 실시했던 하위펀드 위탁운용사 선정 공모에는 총 11건의 제안이 접수됐으며, 삼성자산운용은 부문별 제안설명회와 서류심사, 정성평가, 실사 과정을 거쳐 최종 3개 위탁운용사를 선정했다. 이들 운용사는 향후 약 4개월 간 민간분야 투자자를 모집하고, 연내에 국내기업의 해외 수주사업을 포함한 해외 인프라 투자개발 프로젝트에 약 5,000억원 규모를 투자할 계획이다.

한편 위탁운용사가 운용하는 하위 펀드와는 별개로 주간운용사인 삼성자산운용이 직접 운용하는 제안형 펀드도 약 2천억원 규모로 2월말 설정을 앞두고 있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PIS펀드는 펀드설정액의 최소 60%를 국내 기업과의 협업사업에 투자하도록 설계했다”며, “국내기업의 해외 수주와 국가 경제 선순환에도 이바지할 수 있는 성공적인 산업-금융 연계 프로젝트로 이끌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