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올해 서울 입주물량 총 4만1104가구…12년 만 최대
2020. 02. 22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4.6℃

도쿄 8.3℃

베이징 2.9℃

자카르타 27.4℃

올해 서울 입주물량 총 4만1104가구…12년 만 최대

박지숙 기자 | 기사승인 2020. 01. 28. 1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국 27만 2157가구 입주, 전년대비 14%↓
서울, 강동, 양천, 은평 등 총 2000가구 이상 메머드급 단지 입주 예정
올해입주물량
제공=직방
올해 서울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이 총 4만1104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2008년 5만3929가구 이후 가장 많은 물량이다.

28일 ㈜직방(대표 안성우)에 따르면 올해 총 46개 단지가 입주할 예정이며 전년(63개 단지)대비 단지수는 적지만 단지 평균 규모는 894가구로 최근 5년 평균치(546가구)를 크게 넘어선다.

서울은 강동, 양천, 은평 등 총 2000가구 이상의 메머드급 단지가 입주를 예정하고 있다.

올해 전국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은 총 27만2157가구다. 2018년(39만 3426가구)이후 2년 연속 감소한 수치다. 31만8016가구가 입주했던 지난해 대비 14% 가량 줄어들 예정이다.

권역별로는 수도권 14만3651가구(9%↓), 지방이 12만8506가구(19%↓)가 입주한다. 수도권은 서울이 4만1104가구(1%↑), 인천 1만4921세대(8%↑) 공급되며 입주물량이 소폭 늘어난다.

경기는 8만7626가구가 입주하며 전년대비 16% 가량 감소하지만 성남, 김포, 시흥, 안산 등지에서 메머드급 단지들이 입주한다. 지방은 울산(1418가구(86%↓), 제주 151가구(84%↓), 세종 4062가구(54%↓) 등이 지난 해 보다 19% 가량 입주예정물량이 줄어들 전망이다.

주요 입주예정단지는 2000가구 이상의 메머드급 단지를 중심으로 보면, 서울에서는 고덕아르테온(4066가구), 목동센트럴아이파크위브(3045가구)가, 경기는 성남에서 산성역포레스티아(4089가구), 안산 그랑시티자이1차(3728가구)가 입주 예정이다.

지방은 대전 e편한세상대전에코포레(2267가구), 광주에서 광주그랜드센트럴(2336가구), 천안 두정역효성해링턴플레이스(2586가구)가 올해 입주를 준비 중이다.

‘고덕아르테온’은 서울시 강동구 상일동 121번지 일대에 위치한 단지로 고덕주공3단지를 재건축한 단지다. 총 4066가구의 메머드급 단지로 면적은 전용 59~114㎡로 구성돼 있으며 2월 말 입주한다. 지하철 5호선 상일동역이 단지 앞에 위치해 있으며 단지 인근에 지하철 9호선 신설역이 마련될 예정이다.

‘목동센트럴아이파크위브’는 서울시 양천구 신월동에 위치한 단지로 올해 3월 입주를 앞두고 있다. 총 3045가구, 35개동, 전용 52~101㎡로 구성됐다. 단지 내에 신남초등학교가 있는 ‘초품아’로 신남중학교, 강신중학교 등도 가깝다. 단지 인근에 위치한 제물포터널이 올해 하반기 개통예정으로 신월IC에서 여의도까지의 접근성이 개선될 예정이다.

‘산성역포레스티아’는 성남시 수정구 신흥동에 위치해 있으며 신흥주공을 재건축한 단지다. 올해 7월경 입주 예정으로 총 4089가구, 39개 동, 전용 59~98㎡로 구성됐다. 지하철 8호선 산성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으며 잠실, 분당 등으로의 접근성이 좋다.

‘그랑시티자이1차’는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사동에 위치한 단지로 2월 중순 입주를 시작한다. 총 3728가구, 전용 59~140㎡로 구성됐다. 신안산선 신설역(2024년 개통 예정)이 단지 인근에 들어설 예정으로 개통된다면 여의도까지 30분 내로 이동할 수 있다. 단지 옆에 위치한 그랑시티자이2차가 오는 10월 입주할 예정이다. 2차 단지는 2872가구이며 1,2단지 총 6600세대의 대형 랜드마크 단지로 자리잡게 된다.

‘e편한세상대전에코포레’는 대전 동구 용운동에 위치해 있으며 용운주공을 재건축한 단지다. 총 2267가구, 전용 43~85㎡로 구성됐다. 대전용운초등학교, 대전용운중학교 등이 인접해 있고 대전대학교, 우송대학교도 가깝다. 가까운 역으로는 대전지하철1호선 판암역이 있으며 KTX대전역을 자동차로 15분 내외면 이동가능 하다. 입주는 올해 12월 진행될 예정이다.

‘광주그랜드센트럴’은 광주시 동구 계림동에 위치해 있으며 계림8구역을 재개발한 단지다. 총 2336가구, 전용 59~119㎡로 구성됐으며 입주는 9월 예정돼 있다. 광주지하철1호선 금남로5가역과 금남로4가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어 타 지역으로의 접근성이 용이하다.

‘두정역효성해링턴플레이스’는 충남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에 위치해 있으며 오는 4월 입주 예정인 단지로 총 2586가구, 전용 51~84㎡로 구성됐다. 지하철 1호선 두정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고 천안IC 진출입이 편리해 메리트 있다.

김민영 매니저는 “대입 정시 확대와 9억원 이상 주택 보유 시 전세대출 회수 등의 이슈로 최근 서울 전세시장이 들썩이고 있다”며 “전세자금 유입 경로가 차단되면서 자가를 세 주던 거주자들이 자가로 이전하는 등 전셋집 부족 및 수요 증가로 인해 전셋값이 오를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이런 상황에서 올해 서울 입주물량이 비교적 많다는 것은 지금 나타나는 전세시장의 불확실성을 그나마 달랠 수 있는 희소식”이라며 “특히 올해 대규모 단지 위주로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는 점에서 전세시장의 열기가 한 템포 쉬어 갈 수 있을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