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드업계, 결제 정보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파악 지원…24시간 비상체계 운영
2020. 04. 08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9℃

베이징 10.1℃

자카르타 28.2℃

카드업계, 결제 정보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파악 지원…24시간 비상체계 운영

최정아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건당국에 결제 정보 신속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소강상태에 접어든 가운데 카드사들이 감염자 확진 방지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카드업계는 보건당국에 카드결제 정보를 신속히 제공할 수 있도록 24시간 근무체계를 가동중이다. 확진환자가 보유하고 있는 신용·체크 카드이용 내역이 이동경로를 파악하는데 중요 단서가 되기 때문이다.

16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신한·삼성·KB국민·현대·롯데·우리·하나·비씨카드 등 국내 8개 카드사와 여신금융협회는 코로나19 확산이 심화되기 시작한 지난달 31일부터 질병관리본부(이하 질본) 확진자의 카드결제 정보를 신속히 제공해왔다. 24시간 근무체계를 가동,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했다.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확진자의 동선을 신속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카드사들이 질본에 카드 결제 정보를 넘겨주기 위한 조치다.

카드사들이 보건당국에 협조하는 이유는 카드 결제정보가 확진자 이동경로에 중요 단서가 되기 때문이다. 카드 이용내역에 표기된 가맹점명과 결제시간을 통해 확진자의 구체적인 동선을 파악할 수 있다. 게다가 교통카드 기능도 있어 이동경로를 더욱 효율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처럼 카드사들이 전염병 확산 방지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5년 중동호흡기 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 카드사들은 보건당국과 공조체제를 구축해 추가 확산 방지에 나섰다. 당시 금융위원회는 여신금융협회 등에 협조 공문을 보내 모든 카드사가 카드 결제 정보를 메르스 대책본부에 제공하도록 했다. 이후 2016년 1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이 개정·시행되면서 보건당국과 카드업계 간 협조가 더욱 긴밀해졌다.

한편 카드업계는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가맹점주들에게 금융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주요 대상은 연매출 5억원 이하 영세 가맹점이다. 할부 서비스와 카드 결제대금 청구 유예,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상환 조건 변경, 마케팅 지원 등 다양한 금융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카드 결제정보를 보건당국에 신속하게 제공하면서 확진자들의 이동경로를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라며 “카드사들이 24시간 체제를 가동하는 방식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보건당국에 협력하고 있다”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