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올해 섬 지역 환경개선에 1518억 투자
2020. 04. 02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2.6℃

도쿄 18.8℃

베이징 16.5℃

자카르타 31.8℃

정부, 올해 섬 지역 환경개선에 1518억 투자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217091825
군산 앞바다 말도-명도-방축도를 잇는 인도교 설치 사업 개요/행정안전부 제공
행정안전부는 섬 지역의 정주여건 개선, 주민 소득증대, 관광기반시설 조성 등을 위해 국토교통부와 함께 올해 291개 사업에 총 1518억원을 투자한다고 17일 밝혔다.

행안부는 ‘도서개발촉진법’에 따라 섬 지역의 생활환경 개선을 통한 섬 주민의 복지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1988년부터 ‘도서종합개발계획’을 수립·시행하고 있다. ‘도서종합개발계획은 유인도서 개발을 위해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중장기 사업계획으로, 1988년부터 2017년까지 3차에 걸쳐 3조1000억여원을 투자한 데 이어, 2018년 제4차 계획을 수립해 2018년부터 2027년까지 1256개 사업에 총 1조5132억원(국비 1조 3115억원, 지방비 2017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그간 30년 이상 꾸준한 투자로 도서지역의 교통 접근성이 크게 개선됐고, 관광기반 시설의 확충으로 관광객의 꾸준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생산기반 시설 확충으로 주민소득 증대와 정주여건이 개선되는 등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행안부는 최근 ‘제4차 도서종합개발계획 2020년도 시행계획’을 확정했다. 291개 사업은 올해부터 새롭게 시작되는 119건 신규사업을 포함해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 △복지·문화·의료·교육 △교통개선 △관광활성화 △주민정주여건개선 △마을환경개선패키지 등 6개 분야로 나눠 추진된다.

분야별 주요 투자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소득증대와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충남 서산시 팔봉면 고파도 어민 공동 작업장 확장 조성에 3억1000만원, 전남 여수시 화정면 일원 특산품 판매장과 게스트룸 설치에 2억5000만원 등 132개 사업에 495억원이 투입된다.

복지·문화·의료·교육 사업으로는 전남 신안군 흑산면 대흑산도에 주민복지를 위한 게이트볼 경기장 건립에 3억원, 전남 여수시 남면 금오도에 마을 공동체 활성화를 위한 복지회관 정비에 3억4000만원 등 10개 사업에 21억원이 투입된다.

교통개선 사업으로는 충남 당진시 석문면 대·소난지도를 잇는 연도교 건설에 91억4000만원이 투입된다. 2016년 시작된 이 사업은 올해 완료될 예정으로 총 352억원이 소요됐다. 이밖에 전북 군산시 말도와 명도, 방축도를 잇는 연도교 건설에 32억9000만원 등 9개 사업에 268억원이 투입된다.

관광 활성화 사업으로는 인천 강화군 교동도 연산군 유배지 공원화사업에 14억원, 경남 울릉군 을릉도 일원 산책로 개선사업에 30억원 등 51개 사업에 250억원이 투입된다.

주민 정주여건 개선 사업으로는 경기 화성시 국화도에 수돗물 공급을 위한 해저 상수관로 설치에 33억9000만원, 경북 울릉군 사동에 토양 오염방지를 위한 쓰레기 매립장 정비에 8억원 등 85개 사업에 427억원이 투입된다.

마을환경개선패키지 사업으로는 경남 통영시 사량면 내지마을 일원에 오수처리시설, 대합실, 특산품 판매장 등 생활환경개선 패키지 사업에 19억7000만원 등 4개 사업에 57억원이 투입된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섬은 해양영토 확보뿐만 아니라 경제성장을 이끄는 동력이자 소중한 삶의 터전으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에도 낙후된 생활환경과 지리적 특수성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정부는 섬 지역 주민들 소득증대와 복지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