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석원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 “어려운 시장 환경을 기회로”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14.4℃

베이징 22.4℃

자카르타 25.8℃

서석원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 “어려운 시장 환경을 기회로”

김윤주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트레이딩인터네셔널 서석원 사장
서석원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제공=SK이노베이션
서석원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사장이 올해 국제해사기구(IMO) 선박유 황함량 규제 ‘IMO 2020’시행에 발맞춰 초저유황중유(VLSFO) 생산을 늘리는 등으로 시장 변화에 대응할 계획이다. 이를 비롯해 올해는 환경 문제, 중동 국영정유사의 거래 직접 참여 확대 등으로 복잡한 시장 환경이 형성되겠지만 이를 기회로 삼겠다는 것이다.

17일 서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이 만든 뉴스 전문채널을 통해 이같은 내용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서 사장은 “IMO 2020이 발효되기 전에 새로운 규격제품인 VLSFO를 대량 생산·비축하고 사전 판매계약을 맺었다”면서 “지난해 말부터 판매하기 시작한 VLSFO는 올해 새로 가동되는 New VRDS 물량을 더해 월 60만 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 사장은 올해 미국 원유 도입 확대에도 힘쓸 예정이다. 미국산 셰일오일은 황함량이 낮아 IMO 규격을 충족하는 VLSFO 생산에도 적합할 뿐 아니라, SK에너지와 SK인천석유화학에도 필요한 원유인 만큼 올해도 도입을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서 사장은 “다른 아시아권 국가들도 미국산 원유 구매에 본격 나서고 있어 가격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그는 “이같은 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미국산 원유의 대안이 될 수 있는 북해 및 서아프리카 원유시장 움직임도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친환경 사업을 통한 사회적가치(SV) 창출도 지속한다.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은 지난해 3월 해양수산부 산하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주도하는 친환경설비 설치 상생펀드 조성’ 협약에 서명한 바 있다.

서 사장은 “재무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선사 중 하나는 해당 펀드를 통해 총 19척의 선박에 스크러버를 장착할 계획”이라며 “이 과정에서 국내 중소 스크러버 제작업체를 발굴해 중소기업 경쟁력 확보와 성장을 지원해 환경과 상생이라는 사회적가치를 창출할 것”이라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