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은행 주담대 금리 더 내려간다…1월 COFIX 일제히 하락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17.4℃

베이징 23.8℃

자카르타 33℃

은행 주담대 금리 더 내려간다…1월 COFIX 일제히 하락

김지수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7. 15: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217154356
자료제공=/은행연합회
은행권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더 내려간다. 주담대 기준금리가 되는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가 1월에도 하락세를 이어갔기 때문이다.

17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1월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와 잔액기준 코픽스, 신잔액기준 코픽스는 모두 전월 대비 내림세를 보였다. 1월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1.54%로 전월 대비 0.06%포인트 하락했다. 11월 이후 두 달 연속 떨어지는 모습이다.

잔액기준 코픽스와 신(新) 잔액기준 코픽스도 1.75%와 1.47%를 기록했다. 전달보다 0.03%포인트, 0.02%포인트 내렸다. 잔액기준 코픽스는 10개월 연속으로 하락했고, 신 잔액기준 코픽스도 지난해 7월 선보인 뒤 지속 떨어지고 있다.

코픽스는 국내 8개 은행(신한·KB국민·우리·농협·KEB하나·기업·한국씨티·SC제일은행)이 조달한 예·적금과 은행채 등 주요 수신상품 금리를 가중 평균한 값이다. 은행권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의 기준금리가 된다.

시중은행들은 1월 코픽스 하락 폭을 오는 18일부터 적용한다. 주담대를 받을 계획이 있는 소비자들은 코픽스가 적용된 18일부터 대출을 받는 게 유리하다.

은행연합회 관계자는 “잔액기준 코픽스와 신잔액기준 코픽스는 시장 금리 변동이 서서히 반영되지만, 신규취급액기준 코픽스는 해당 월 중 신규로 조달한 자금을 대상으로 산출하기 때문에 금리 변동이 빠르게 반영된다”라며 “코픽스 연동대출을 받으려는 소비자들은 이런 특성을 이해한 뒤 대출상품을 선택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