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방청, 올해 안에 화재안전기준 해설서 발간사업 완료한다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6.1℃

베이징 14.8℃

자카르타 28.2℃

소방청, 올해 안에 화재안전기준 해설서 발간사업 완료한다

김인희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8.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방시설에 대한 이해도 향상과 해석 통일성 확보 기대
clip20200218103742
소방청은 소방청 고시인 ‘국가화재안전기준’ 전체의 해설 작업을 올해 안에 완료하겠다고 18일 밝혔다.

‘국가화재안전기준 해설서’는 소방시설의 구조 및 원리와 설치기준 등을 상세한 설명과 함께 도식 및 표를 통해 이해할 수 있도록 소개하는 책자다. 법령을 보면서 어렵게 느끼는 소방시설 설치기준을 알기 쉽도록 설명하고 있어, 기준에 따라 민간 공사업체 등에서 소방시설을 설치하거나 일선 소방서의 민원담당 공무원이 업무를 처리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오류를 예방하는데 목적이 있다.

clip20200218103533
소방청은 2007년 스프링클러설비 등 4종의 해설서 발간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소방시설의 내진설계 기준’을 포함해 17종의 해설서를 발간했다.

clip20200218103629
소방청은 현재 해설서가 없는 18종의 화재안전기준과 함께 올해 새로 제정 예정인 4종의 화재안전기준까지 총 22종의 해설서를 추가로 만들어 해설서 발간사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한국소방기술사회 등 관련 전문기관에서 추천을 받은 전문가를 편집위원으로 위촉해 3월부터 작업을 시작한다.

clip20200218103709
배덕곤 소방청 화재예방과장은 “해설서 발간 사업이 완료되면 소방기술자 및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소방공무원이 소방시설의 설치 목적과 방법에 대한 기술적 이해도가 높아져 현장에서 일하는데 어려움이 감소하고 이에 따른 민원도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