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추일승 오리온 감독, 자진 사퇴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19.4℃

도쿄 12.2℃

베이징 13.3℃

자카르타 26.4℃

추일승 오리온 감독, 자진 사퇴

지환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19.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작전 지시하는 추일승 감독<YONHAP NO-4573>
추일승 감독 /연합
프로농구 추일승 고양 오리온스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오리온은 19일 “추일승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혀 사의를 수용하고 김병철 코치가 남은 시즌 감독대행을 맡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추일승 감독은 2011년 오리온 지휘봉을 잡고 2015-2016시즌 팀을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끄는 지도력을 발휘했다. 추 감독은 오리온을 맡아 9시즌 동안 6차례 플레이오프에 진출시켰다.

추 감독은 “시즌 도중 사퇴하게 돼 구단과 선수단에 미안한 마음이 크지만 후배들에게 길을 열어주고자 결심했다”며 “그동안 응원해주신 팬들과 묵묵히 따라와 준 선수단, 아낌없이 지원해준 구단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오리온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구단을 통해 인사말을 전했다.

남은 시즌 팀을 이끌게 된 김병철(47) 코치는 1997년 오리온 창단 멤버로 선수 시절 2001-2002시즌 팀의 통합 우승을 이끈 프랜차이즈 스타다. 그의 등 번호 10번은 오리온의 영구 결번이 됐다. 2013년 코치로 선임된 이후 이번 시즌까지 추일승 감독을 보좌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