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로나19 신규환자 52명 추가 발생…국내 확진자 156명까지 급증(2보)
2020. 04. 05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6.1℃

베이징 14.8℃

자카르타 28.2℃

코로나19 신규환자 52명 추가 발생…국내 확진자 156명까지 급증(2보)

주성식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격리병동 들어서는 코로나19 확진자'
21일 오전 광주 동구 전남대병원에서 신천지대구교회를 방문했다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북구 거주자가 격리병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함께 대구를 동행한 다른 2명도 확진 판정을 받고 조선대병원에 격리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지난 19~20일 53명의 환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대구·경북에서 또다시 4명의 확진자가 추가됐고 인근 경남과 충남 계룡, 경기 김포에서도 새롭게 양성 판정자가 나오는 등 집단발병 현상이 사흘째 이어지고 있다.

21일 중앙방역관리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9시 현재 전국에서 52명이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국내 확진자는 모두 156명으로 늘었다.

이날 새롭게 추가된 확진자는 대구가 38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경북이 각각 3명, 경남 2명, 충남·충북·경기·전북·제주·광주에서 각 1명씩 확인됐다. 특히 대구의 경우 신규 확진자 38명 중 33명이 신천지대구교회와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 확진자 3명 중 1명은 전날 국내 첫 사망자가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충남 계룡시에서 확인된 확진자는 계룡대 공군 기상단에 파견된 공군 장교로서 역시 대구를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교는 확진 판정 후 즉시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