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낙연 “필요시 코로나19 추경 준비해야…세금 이럴 때 쓰는 것”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9.1℃

베이징 13.1℃

자카르타 25.8℃

이낙연 “필요시 코로나19 추경 준비해야…세금 이럴 때 쓰는 것”

김연지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지난 2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중소기업 정책과제 전달식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거대책위원장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관련 “필요하다면 추가경정예산(추경) 편성도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 인터뷰에서 “야당 지도자들은 세금을 쓰지 말라던데 세금은 이럴 때 쓰는 것이다. 국민을 안심시키고, 국민 건강을 지켜드리는 것이 정부의 기본 의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경북(TK) 지역에서 중앙정부 지원을 요청하는 데 대해 “당연히 최대한의 지원을 해야 한다”면서 추경 규모에 대해선 “정부가 판단하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 위원장은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제시한 기소·수사 분리 방안을 놓고 검찰과 갈등하는 것이 4·15 총선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질문을 받자 “선거 악재냐 아니냐를 뛰어넘어 어떤 문제든 오랜 기간 싸우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면서 “법무부도 이것을 이런 양상으로 끌고 가는 것은 현명하지 않다는 데에 눈을 뜨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 논란, 서울 강서갑 지역구에서 금태섭 의원과 김남국 변호사를 둘러싼 논란 등에 당내 위기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당연히 있다”면서 “악재를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신뢰가 올라가는 경우도 있다. 악재가 생기면 즉각 대처해 최선의 방법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위원장은 서울 종로에서 황 대표와 맞붙게 된 데 대해 “굉장히 격렬한 경쟁이 될 것”이라면서도 “저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MERS)을 인명피해 없이 막아내고, 강원 산불을 빨리 진화하는 등 경험을 갖고 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