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신천지 예배·장례식 참석자 철저조사…신속조치 강구하라”
2020. 04.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10℃

베이징 14.3℃

자카르타 25.8℃

문재인 대통령 “신천지 예배·장례식 참석자 철저조사…신속조치 강구하라”

홍선미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1. 13: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문대통령 "장례식 방명록 중요추적대상…교회 제공 정보에만 의존하면 안돼"
문 대통령, 코로나19 대응 간담회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목동 행복한 백화점에서 코로나19 대응 내수·소비업계 간담회를 하고 있다. ‘행복한 백화점’은 중소기업제품 판로지원을 위해 설립한 것으로 이날 간담회에는 소상공인과 도소매업자, 외식, 관광업계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신천지 대구교회와 경북 청도대남병원 장례식 문제를 거론하며 “예배와 장례식 참석자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장례식 방명록 등은 중요한 추적대상일 텐데, 단순히 신천지교회 측이 제공하는 정보에만 의존하면 관련 후속 조치가 지지부진할 수 있으니 좀 더 빠르고 신속한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코로나19 대응 긴급현안보고를 받고서 이같이 언급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신천지 대구교회와 청도대남병원은 이제까지 총 58명의 확진자가 집중된 핵심 전파지역이다.

특히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2일까지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친형 장례식장이 대남병원에서 치러져 많은 신천지 신도가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슈퍼전파자’로 의심되는 31번 환자 역시 장례식장을 찾았을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이처럼 대구교회와 대남병원의 신천지 관련 모임이 확산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추정되면서, 문 대통령은 이곳에 대한 철저하고 신속한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이날 보고에서 대구·경북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방역 대책을 집중 시행하는 방안을 보고했다.

또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명단을 확보해 자가격리해 그 상태에서 전수 진단검사를 실시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여러모로 상황이 엄중하므로 발 빠르고 강력한 지원 대책을 시행하면 좋겠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코로나19 대응 단계를 현재의 ‘경계’에서 ‘심각’ 단계로 격상하는 문제와 관련해 “현재의 ‘경계’ 단계를 유지하되 중앙정부가 나서서 ‘심각’에 준하는 수준으로 대응하겠다”고 보고했다.

이어 “일본이나 홍콩, 싱가포르 등은 인구비례로 볼 경우 한국보다 확진자가 훨씬 많은데도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