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신한은행, 290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자본 확충 목적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6℃

도쿄 6.1℃

베이징 14.8℃

자카르타 28.2℃

신한은행, 290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 발행…자본 확충 목적

이지선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5. 16: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4년 연속 시중은행 최저금리
기본자본 확충 위한 선제적 발행
자기자본비율 16bp 상승
신한은행은 2900억원 규모의 원화 신종자본증권(바젤Ⅲ 기준 적격)을 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신종자본증권은 5년 콜옵션 보유 영구채 2400억원과 10년 콜옵션 보유 영구채 500억원으로 발행된다. 금리는 시중은행이 발행한 원화 신종자본증권 중 4년 연속 가장 낮은 각각 2.88%와 3.08%다.

신한은행은 최초 2500억원 규모로 자본증권을 발행할 계획이었으나 국제적 변동성 확대 및 불안정한 시장 상황 속에서도 다양한 투자기관의 적극적인 참여해 최종 2900억원으로 발행금액이 늘었다.

이번 발행을 통해 신한은행의 자기자본 비율은 16bp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모집금액의 2배에 가까운 응찰률을 보이면서 신한은행의 우수한 재무건전성과 리딩뱅크로서의 지위를 확고히 인정받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채권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상황에서도 장기물 투자 수요에 부응하는 10년 콜옵션을 포함하는 등 투자자와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증권사, 보험사, 공제회 등 다양한 기관의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선제적인 기본자본 확충으로 안정적인 자기자본비율 관리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