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충남 ‘관광객 안전·관광업계 지원’ 대책 모색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8℃

도쿄 7.5℃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충남 ‘관광객 안전·관광업계 지원’ 대책 모색

김관태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16: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 시·군과 긴급 영상회의…관광시설 운영·축제 진행 등 논의
충남 ‘관광객 안전·관광업계 지원’ 대책 모색
충남도는 시·군 관광 담당 공무원 등 23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관광객 안전 대책과 관광산업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26일 밝혔다.
내포 김관태 기자 = 충남도는 최근 도와 시·군 관광 담당 공무원 등 23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관광객 안전 대책과 관광산업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관광객의 안전을 강화하는 한편 침체가 우려되는 관광산업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대책을 마련코자 추진했다. 도는 이번 회의를 통해 관광품질인증업체와 관광두레사업체에 손 소독제를 배부하고, 관광안내소에도 손 소독제와 마스크를 비치하기로 했다.

또 관광진흥개발기금 신용보증부 무담보 특별융자 지원과 일반 융자 대상 확대, 재산세 감면 등 정부의 관광업계 긴급 지원 방안도 업계에 적극 홍보해 대상 업체를 발굴할 방침이다.

아울러 문화관광해설사 운영을 다음달 1일까지 중단해 관광객과 해설사 간 대면 접촉을 피하도록 권고했으며 지역 종교단체와 협의해 앞으로 2주간 종교단체의 도내 성지순례 자제를 요청했다.

시·군이 직접 운영하는 관광시설의 경우, 박물관·기념관 등 실내 관람시설은 휴관키로 했으며 실외 시설은 시·군의 자율적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3월에 개최하는 지역축제는 능동적으로 개최를 취소하고, 4∼5월 축제는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고려해 취소보다는 시기 조정 등 검토를 거쳐 결정키로 했다.

이밖에도 △관광호텔 숙박객 현황 및 주요 관광지 방문객 현황 보고 체계 유지 △상반기 시·군별 관광 홍보 활동 추진 방안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공모사업 대응 방안 등 다양한 안건을 다뤘다.

길영식 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관광객 안전 대책을 강화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관광업계를 지원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도 지속 발굴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