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방문...코로나19 확진자 치료 위한 병상확보 점검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7.6℃

베이징 12.1℃

자카르타 28℃

정세균 총리,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방문...코로나19 확진자 치료 위한 병상확보 점검

이석종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6. 12: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추가병상 사진 (1)
정세균 국무총리가 26일 오전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을 찾아 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한 추가 병상 확보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제공=총리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오전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을 방문, 급증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치료를 위한 추가병상 확보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를 조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병을 키우고 심하면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으므로 빠른 입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속도전이 중요하다”며 재활병원에 감염병 환자를 받을 수 있도록 전원을 신속하게 진행해준 의료진 등 병원관계자들과 협조를 해준 전원·퇴원환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특히 정 총리는 “감염병 환자들을 수용하고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에 있어서 한치의 실수도 있어서는 안된다”며 “의료진에게 전파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정 총리는 “이런 노력들이 결실을 잘 거두면 대구 시민들께서 다시 희망을 갖고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할 기회가 올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정 총리의 현장점검에는 강순희 근로복지공단이사장, 김봉옥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장,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대책본부장, 강도태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등이 함께했다.

이날 정 총리가 방문한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은 지난 23일 국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됐으며 25일 입원환자 140여 명에 대한 전원·퇴원 등 조치를 완료했다.

이에따라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은 28일부터 경증환자 격리치료 중심의 전담병원으로 진료를 개시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