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창원시, 코로나19 대응 식품 접객업종 일회용품 한시 허용
2020. 04.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6.6℃

도쿄 7.6℃

베이징 12.1℃

자카르타 28℃

창원시, 코로나19 대응 식품 접객업종 일회용품 한시 허용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라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종에 1회용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허용한다.

27일 창원시에 따르면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제과점 등 식품접객업소는 총 2만 136개소가 해당돼 식품접객업소는 충분한 소독과 세척이 어렵거나 고객의 직접적인 요구가 있을 경우 1회용품을 제공할 수 있고 허용 대상 품목은 1회용 컵, 수저, 접시 등이다.

일회용품 사용 허용 기간은 코로나19 경계 경보 해제 시까지이며 경계 경보가 해제되면 다시 일회용품은 사용 시 규제 대상에 포함된다.

시는 이 기간에는 1회용품 사용으로 인한 과태료를 부과하지 않으며 사업장에 대한 지도점검도 최소화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조금이나마 해소되길 바란다”며 “사업장과 이용자들의 혼선이 없도록 일회용품 사용 한시적 허용 조치에 대해 안내와 홍보를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