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합천군, 2019년산 쌀 변동직불금 21억6400만원 지급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0.8℃

도쿄 7.5℃

베이징 4.3℃

자카르타 27.2℃

합천군, 2019년산 쌀 변동직불금 21억6400만원 지급

박현섭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급단가 80kg당 5480원, ha당 36만 7160원 소득보전율 98.3% 수준
합천 박현섭 기자 = 경남 합천군은 26일 농협중앙회 합천군지부를 통해 5895ha 7454농가에 2019년산 쌀 변동직불금 21억 6400만원을 지급했다.

합천군에 따르면 2019년산 쌀 변동직불금은 쌀 고정직불금 지급대상자 중 벼 재배농업인에게 정부에서 정한 쌀 목표가격 대비 그해 수확기 산지 평균 쌀값의 85%를 보전해 주는 제도다.

쌀 변동직불금은 쌀 목표가격이 지난해 12월 27일에 21만 4000원으로 결정되고 수확기 평균가격이 18만 9994원으로 정해지면서 지급하게 됐다.

지급단가는 쌀 80kg당 5480원으로 ha(1만㎡)당 67가마로 계산해 36만 7160원이며 2019년산 쌀 80kg당 수취가격은 산지 쌀값(18만 9994원)과 고정직불금(1만 4925원), 변동직불금(5480원)을 합쳐 21만 399원으로 목표가격 대비 소득 보전율은 98.3% 수준이다.

군 관계자는 “쌀 재배농가 소득보전을 위해 지급되는 변동직불은 올해 공익직불제가 시행되면 통합돼 없어질 것” 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