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코로나19 소재불명자 추적 ‘신속대응팀’ 편성 운영
2020. 04.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17.4℃

베이징 23.8℃

자카르타 33℃

경찰, 코로나19 소재불명자 추적 ‘신속대응팀’ 편성 운영

김보영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4: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자체 소재확인 요청시 최우선 처리…검사 불응시 엄정 사법처리
clip20200227143634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 청사/아시아투데이DB
경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19) 검사 대상자의 소재를 확인하기 위한 신속대응팀에 경찰관 5000여명을 투입하기로했다.

경찰청은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경보가 심각 단계로 상향되고 범정부적 총력 대응 방침에 따라 전국 18개 지방경찰청, 255개 경찰서에 신속대응팀을 편성 운영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신속대응팀 경찰관은 총 5753명이다.

신속대응팀은 각 경찰관서 수사과장을 팀장으로 수사·형사·사이버수사·여성청소년수사·정보 등 유관 부서 합동으로 편성됐다.

신속대응팀은 △검사 대상자 소재 확인 △보건당국 역학조사 지원 △감염병예방법 위반 불법행위자 사법처리 등 업무를 담당한다.

clip20200227144215
저료제공/경찰청
앞서 대구지방경찰청은 지난 23일 보건당국으로부터 신천지교회 교인 242명의 소재를 확인해달라는 요청을 받아 618명을 투입한 결과 하루 만에 241명을 찾아낸 바 있다. 1명은 여전히 소재가 불명확하다.

경찰청 관계자는 “앞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보건당국 및 전국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실시하는 감염의심자에 대한 전수조사에서 소재가 확인되지 않는 대상자의 소재확인을 최우선 업무로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건당국의 역학조사, 진단검사, 치료·격리조치 등에 불응하는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감염병예방법 등에 따라 엄정 사법처리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