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범투본, 3·1절 대회 전격 중단…“유튜브 방송으로 대체”
2020. 03. 31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10.2℃

베이징 14℃

자카르타 26.8℃

범투본, 3·1절 대회 전격 중단…“유튜브 방송으로 대체”

서현정 기자 | 기사승인 2020. 02. 27. 1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전광훈 목사, 영장실질심사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가 지난 24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송의주 기자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이 예고한 대규모 집회를 중단하고 유튜브 방송으로 대체하기로 결정했다.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목사는 27일 오전 유튜브 채널 ‘너알아TV’를 통해 공개된 옥중 편지에서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염려가 너무 커 걱정을 덜어드리기 위해 3·1절 대회를 전격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전 목사는 “3·1절 대회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수십억의 재정이 이미 지출이 됐으며 지방 모든 단체들이 준비해온 상태에서 3·1절 대회를 중지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동안 이승만 광장에 함께해주신 애국국민들 중에서 대부분이 대회를 강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절대다수였으나 오해를 받지 않기 위해 유튜브 대회를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범투본은 매주 토요일 낮 12시 광화문광장에서 ‘문재인 탄핵 국민대회’를, 일요일 오전 11시 ‘주일 연합예배’를 진행해왔다. 특히 오는 29일에는 삼일절을 맞아 대규모 국민대회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이에 일부는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상황에서 집회를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전 목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24일 구속됐고 이후 구속적부심사를 청구했다. 전 목사는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적부심을 받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